북구미 하이패스IC·우회도로 개통 "효과 있네"

출근길 빨라지고 물류비 절감…한국도로공사, 개통 반년 분석

경북 구미 북구미 하이패스IC.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 북구미 하이패스IC.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 북구미 고속도로 하이패스 나들목(IC)과 국도 우회도로 개통이 시민들의 교통 편익이 증진되고, 기업경쟁력 강화에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29일 구미시에 따르면 경부고속도로 북구미 하이패스 IC가 지난해 12월 1일 개통한 후 기존 구미·남구미 나들목 교통량을 대폭 감소시켜 시민 출·퇴근 시간을 단축했다.

한국도로공사 교통량 조사에 따르면 북구미 IC 개통 후 기존 구미 IC와 남구미 IC 하루 평균 교통량이 1천300대 정도 감소했다.

구미 도량동, 선주·원남동 주민이 북구미 하이패스 IC를 이용할 경우 구미 IC 이용과 비교해, 이동 거리 13㎞를 단축하고 통행시간을 평균 20분 단축했다.

또한 구미시는 지난해 12월 17일 선산읍과 인동동을 연결하는 국도 33호선 우회도로 개통 후 기존 도로 대비 이동시간을 10분가량 단축했고 중부내륙고속도로 선산 IC로 접근성을 개선했다.

이 도로는 나들목 9개를 설치해 구미국가산업단지에 접근이 쉽도록했다. 전 구간 자동차전용도로이면서 통행료는 없다.

구미시는 국도 33호선 우회도로 개통으로 구미국가산업단지 입주기업 물류비용이 절감돼 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밖에 국가산단 5단지 진입도로, 2028년 대구·경북 신공항 개항에 대비한 구미~군위 IC 간 국도 67호선 개량공사 등을 진행 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