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 울진 산불지휘본부 방문 "피해지원 대책 마련"

"지난 산불 상처 아물기도 전 또 발생…안타까워"

이철우 국민의힘 경북도지사 후보가 28일 오후 울진 산불 현장을 방문해 상황을 살피고 있다. 이철우 후보 캠프 제공
이철우 국민의힘 경북도지사 후보가 28일 오후 울진 산불 현장을 방문해 상황을 살피고 있다. 이철우 후보 캠프 제공

국민의힘 소속 기호 2번 이철우 경북도지사 후보가 28일 오후 9시쯤 경북 울진 산불지휘본부를 방문해 산불진화 상황을 점검했다.

이철우 후보는 "산불로 피해를 본 주민에게 깊은 위로의 말을 전한다"면서 "대피한 주민 이 일상생활로 복귀 할 수 있도록 실질적 피해 지원과 신속한 복귀를 위한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선거운동 중 울진 산불 상황을 실시간으로 점검했으며 오후 8시 30분을 기준으로 산불 3단계가 발령되고 주민대피가 이뤄지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현장 방문을 결정했다고 이 후보 측은 전했다.

산불 3단계가 발령되면 산불현장 통합지휘권은 군수에서 도지사로 격상된다.

이철우 후보는 "지난 3월 발생한 울진산불 상처가 아물기도 전에 또 산불이 나 안타깝다"며 "산불이 더 번지지 않고 빨리 진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산불이 계속돼 국민이 불안해 한다"며 "경북에 초대형 헬기를 추가 배치해 화재를 초기에 진압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윤석열 정부가 출범했으니 산불에 대한 근본적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산림대전환 프로젝트를 추진해 산불지역을 관광자원으로 개발하겠다. 위기를 기회로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안전하고 지속가능한 '회복력 선도 도시'를 약속하며 ▷주민체감형 스마트 안전도시 추진 ▷산불대응 역량 강화 ▷피해 회복 지원 ▷환동해권 소방구조대 울릉도 배치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