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루나 대폭락에도 권도형 '테라 2.0' 홍보…"개미지옥인가, 동아줄인가"

테라폼랩스 홈페이지에 "테라 2.0이 왔다"…전문가들 "신뢰 상실, 테라 성공해야 할 이유 모르겠어"

최근 가격 폭락으로 전 세계 코인시장에 충격을 준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의 발행사인 테라폼랩스가 새 버전의 루나 코인 출시를 강행하려는 가운데 국내 거래소들은 새 코인을 상장해줄 계획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센터에 최근 폭락한 루나 코인의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가격 폭락으로 전 세계 코인시장에 충격을 준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의 발행사인 테라폼랩스가 새 버전의 루나 코인 출시를 강행하려는 가운데 국내 거래소들은 새 코인을 상장해줄 계획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빗썸 고객센터에 최근 폭락한 루나 코인의 시세가 표시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로 가상화폐 시장의 동반 대폭락을 불렀던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최고경영자(CEO)가 새로운 테라 블록체인을 내놓고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어 전문가들이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최근 테라폼랩스는 홈페이지에 "테라 2.0이 왔다"(Terra 2.0 is here)라는 문구를 띄웠다.

테라폼랩스는 "열정적인 커뮤니티와 깊이 있는 개발자 풀에 의해 추진되므로 새로운 테라 블록체인은 지금까지 나온 것 중 가장 탈중앙화된 것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권 CEO는 앞서 테라 대폭락 사태로 전 세계적 비판을 받고 있다. 한국에서는 손실을 본 투자자들이 사기 등 혐의로 고소까지 한 상황. 다수 개인 투자자들의 반대에도 테라 블록체인 부활을 강행하면서 또 한번 논란을 키우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도 그는 28일(현지시간) 테라 2.0을 내놓고서 몇 건의 트윗을 잇달아 올렸다.

권 CEO는 '테라 2.0' 출범에 따른 루나 코인의 새로운 체인 명칭이 '루나2(LUNA2)'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루나2를 얼마나 보유 중인지를 보려면 테라 스테이션에 들어가 로그인하고 페이지를 새로 고침만 하면 된다"고 안내도 했다.

권 CEO는 트윗에서 테라 2.0을 위한 메인넷(독자적인 플랫폼) '피닉스1'도 작동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지난 18일 '테라 2.0 생태계'에서 작동할 탈중앙화거래소(DEX)로 '피닉스 파이낸스'라는 계정이 쓴 게시물을 리트윗한 바 있다.

가상화폐 전문 매체 더 블록도 테라의 새로운 블록체인 '테라 2.0'이 28일 오후 3시(한국시간) 출범했다고 보도했다.

권 CEO는 앞서 트위터에서 각 가상화폐 거래소들의 루나 2.0 계획 지지 글을 연이어 리트윗하며 분위기를 띄웠다.

새 루나가 유동성을 얻으려면 가상화폐 거래소들의 협조가 필요한데 FTX, 후오비, OKX 등의 거래소 등이 새 루나에 대해 지지 의사를 밝혔다는 각 거래소 계정의 트윗을 공유한 것이다.

테라폼랩스 권도형 최고경영자(CEO). 야후파이낸스 유튜브 캡처
테라폼랩스 권도형 최고경영자(CEO). 야후파이낸스 유튜브 캡처

그는 루나와 UST 대폭락으로 논란이 확산하던 지난 16일 '하드포크'(기존 가상화폐에서 새 화폐가 갈라져 나오는 방식)을 통해 새 블록체인을 만들자고 제안하며 투표를 열었다.

투표는 루나 보유량이 많으면 투표권이 커지는 구조로 진행했다. 대주주의 입김이 크게 작용했음을 시사한다.

투표자의 65.50%가 권 CEO 제안에 찬성했다. 기권은 20.98%, 반대는 0.33%였다. 13.20%는 거부권을 행사했다.

투표 결과로 원조 블록체인은 '테라 클래식', 원조 루나는 '루나 클래식'으로 각각 이름을 바꾼다. UST는 새 블록체인에 포함되지 않는다.

테라폼랩스 측은 새 블록체인 출범에 맞춰 기존 루나와 UST 보유자에게 보유 비율에 따라 새 루나를 무상으로 나눠주는 '에어드롭'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 블록에 따르면 테라는 전체 10억개의 루나 2.0 토큰 중 70%인 7억개를 이전 투자자들에게 나눠줄 예정이다. 남은 30%는 테라 커뮤니티의 투자자 풀(pool)에 분배한다.

상당수 전문가들은 테라폼랩스가 대폭락 사태 여진이 채 가라앉기도 전에 새로운 테라 2.0 블록체인을 출범시킨 것을 가리켜 '신뢰 위기'를 지적하며 부정적 견해를 나타냈다.

가상화폐 거래소 루노의 비제이 아야 부사장은 CNBC 방송에 "테라 프로젝트 전반에 대해 커다란 신뢰의 상실이 있었다. 이미 개발자들이 활발히 활동하는 잘 확립된 플랫폼이 많다. 테라가 여기에서 성공해야 할 이유를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7월 3일 0시 기준 )

  • 대구 294
  • 경북 537
  • 전국 10,0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