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천 돼지농장 화재로 2천마리 폐사·6억원 피해

청통면 송정리 돈사 1개동·2개동 일부 태워

영천시 청통면 송천리 돼지농장 화재 현장. 영천소방서 제공
영천시 청통면 송천리 돼지농장 화재 현장. 영천소방서 제공

경북 영천에 있는 한 돼지농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돈사에서 키우던 돼지 2천 마리가 불에 타 죽었다.

28일 0시 24분쯤 영천시 청통면 송천리의 연면적 6천270여 ㎡ 규모 돼지 농장에서 불이 났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불로 돈사 1개동 전체와 2개동 일부가 불타고 어미 및 새끼 돼지 2천 마리가 폐사했다.

불은 6억원가량 재산 피해를 내고 같은 날 오전 4시 50분쯤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농장주 및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영천시 청통면 송천리 돼지농장 화재 현장. 영천소방서 제공
영천시 청통면 송천리 돼지농장 화재 현장. 영천소방서 제공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