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추경 합의 불발 국회 비판에 민주당 "강한 유감"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를 위한 여야 간 합의가 불발되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숨이 넘어가는데, 오늘도 국회가 열리지 않아 정말 안타깝다"며 "국회가 이렇게까지 협조하지 않을 줄은 몰랐다"고 국회를 비판한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비판했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오후 8시 2분쯤 나온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당일 오후 9시 6분쯤 당 홈페이지를 통해 서면브리핑을 내고 "추경 증액 정부 동의를 위한 대통령의 권한 행사는 나몰라라 하면서 국회에 그 책임을 떠넘기는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수진 대변인은 "대통령직 인수위부터 소상공인 자영업자 손실 보상안을 부실하게 구성해 정부의 추경안 제출이 늦어졌다"고 이유를 들었다.

아울러 "더구나 후보 당시의 공약보다 한참 후퇴한 안을 제출한 대통령의 책임은 까맣게 잊었나 보다"라고 꼬집으며 "더불어민주당은 온전한 소상공인 자영업자 손실 보상을 위해 소급적용을 포함한 추경안 증액을 정부와 국민의힘에 요청했다. 하지만 정부와 여당은 요지부동"이라고 표현했다.

이수진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과의 약속을 지킬 것을 제안했다. 그러나 이 제안을 동의하지 않는 추경호 기획재정부장관을 임명한 것은 윤석열 대통령"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은 추경처리 불발에 대한 책임을 떠넘기지 말고, 추경 증액을 위한 정부의 동의를 지시해야 한다. 더 넓고, 더 두터운 지원을 위한 추경 예산안 증액 동의를 다시 한번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소상공인 자영업자, 특수고용직 노동자와 프리랜서, 택시노동자 등 수 많은 국민의 삶을 지켜내겠다"고 약속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30일 0시 기준 )

  • 대구 402
  • 경북 501
  • 전국 9,59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