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인선 놓고 지루한 줄다리기…尹대통령 '고심 중'

與 강력 반대…한 총리 의식 모양새 보이자, 권성동 "결정 믿는다" 쐐기
대통령실은 "검토 중" 당혹감…민주 "벌써 길들이기?" 지적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법무부 내 인사정보관리단 설치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나서 답변을 내놨지만 국무조정실장(장관급) 발탁이 유력한 윤종원 IBK기업은행장 인선과 관련된 물음에는 답하지 않았다. 여당인 국민의힘의 강력한 인선 반대 의견에도 불구, 윤 행장을 추천한 것으로 알려진 한덕수 국무총리를 의식해 쉽게 결론을 내리지 못하는 모양새를 보이면서 정치권의 지루한 공방이 이어지는 중이다.

대통령실은 국무조정실장 인사가 곤혹스럽다는 속내를 숨기지 않았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7일 윤 행장을 둘러싼 인선 논란에 대해 "한덕수 총리가 함께 일하고 싶은 분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대통령도 여러 상황 보시면서 고민하고 계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윤 행장 인선에 대해 강한 반대 의견을 내놨던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도 "당의 입장을 충분히 대통령과 국무총리에게 전달했기 때문에 두 분이 숙의 끝에 현명한 결정을 하리라 믿는다"고 언급, 반대 입장을 또다시 공식화했다. 권 원내대표는 강원도 원주문화원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사전투표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윤 행장의 내정과 관련해 논란이 여전한데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권 원내대표는 윤 행장이 문재인 정부 경제수석으로서 국민의힘이 비판했던 소득주도성장, 탈원전 등의 정책을 주도했던 인물인 만큼 새 정부에서 중용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정부·여당이 혼란한 모습을 보이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정부·여당을 향한 공세에 불을 당겼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 총리가 추천한 국무조정 실장을 여당 전원이 반대하고 나섰다"며 "(여권이) 본격적인 자리다툼을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총리를 인준해 달라고 할 때는 언제고, 벌써 허수아비 총리로 길들이려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