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한일 '위안부' 합의 내용 미리 받고 숨겨…대국민 사기"

양금희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 "사법·정치·도의적 책임 피할 수 없어…제명·사퇴 생각해야"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유용 혐의 등으로 기소된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11일 오후 첫 공판이 열리는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유용 혐의 등으로 기소된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11일 오후 첫 공판이 열리는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미향 무소속 의원이 2015년 한국과 일본이 '위안부' 합의를 하기 전 외교부로부터 구체적 합의 내용을 미리 전달받은 데 대해 국민의힘은 '대국민 사기'라며 거세게 비판했다.

양금희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27일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의 결정적 정부 합의를 당사자에게 숨기고, 지금까지도 속였다는 대국민 사기에 또다시 경악하지 않을 수 없다"고 논평했다.

양 대변인은 "한·일 위안부 합의 이전, 외교부가 당시 윤미향 정의연(정의기억연대) 상임대표를 여러 차례 만나 미리 내용을 알렸다는 증거 문건이 이제야 공개됐다"며 "지난 정권 내내 수많은 국민적 요구에도 철저히 거부되었던 문서"라고 말했다.

이어 "위안부 피해 당사자인 이용수 할머니는 '10억엔이 일본에서 들어오는 걸 윤미향만 알고 있었다', '윤미향이 합의 내용을 우리에게 알려주지 않았다'고 증언했으나 윤 의원은 이를 몰랐다는 거짓말로 할머니를 부정했다"고 비판했다.

양 대변인은 앞서 윤 의원이 한·일 정부합의에 대해 '피해자들과 지원단체 의견을 묻지 않았다'고 비난하면서 '위안부 피해자를 대변하겠다'고 자임해 민주당 국회의원이 됐다고 비난했다.

그는 "윤 의원이 조금이라도 양심과 정의를 기억한다면, 역사의 비극과 상상도 못 할 할머니들의 피눈물을 사익을 위한 도구로 전락시켰다는 비판 앞에 고개 들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피해자들께 석고대죄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사법적 재판과 함께 정치적, 도의적 책임도 피할 수 없다. 제명이나 사퇴, 그 외의 방법을 돌아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