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마드리드 가상세계’ 글로벌 오픈 이후 2주만에 이용자수 50만명 달성 

레알마드리드 가상세계 / 사진=주식회사 쓰리디팩토리 제공
레알마드리드 가상세계 / 사진=주식회사 쓰리디팩토리 제공

메타버스 플랫폼 전문기업 주식회사 쓰리디팩토리가 글로벌 오픈한 '레알마드리드 가상세계' 어플리케이션이 2주만에 52만명의 이용자수를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쓰리디팩토리 오병기 사장은 "레알마드리드 가상세계는 제페토나 로블록스 같은 메타버스와 달리 유저 대부분이 글로벌 축구 팬으로 구성돼 있어 주요 타겟 연령층인 20대부터 40대를 대상으로 폭 넓은 마케팅이 가능하다"라며 "현재 글로벌 광고 대행사들과 협업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레알마드리드 가상세계'는 이달 11일 글로벌 오픈 이후 25일까지 국내 이용자수는 400명 가량으로 이용자 대부분이 글로벌 팬들로 구성돼 있다.

서소래 쓰리디팩토리 전략기획 팀장은 "오픈 이후 50만명의 사용자 달성까지 한달 정도 소요 될 것이라고 예상했으나, 2주밖에 소요되지 않았다"며 "현재까지의 50만명은 아직 레알마드리드 4억5천만명의 팬의 0.1% 정도이므로 앞으로 훨씬 더 많은 글로벌 팬들이 유입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