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참전' 이근 귀국…1주 격리후 치료받고 경찰조사

우크라이나에서 외국인 의용병 부대 '국토방위군 국제여단'에 참여한 이근 전 대위가 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과의 인터뷰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우크라이나에서 외국인 의용병 부대 '국토방위군 국제여단'에 참여한 이근 전 대위가 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과의 인터뷰를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우크라이나에서 외국인 의용병 부대 '국토방위군 국제여단'에 합류했던 이근 전 대위가 27일 귀국했다.

이씨는 전날 저녁 폴란드 바르샤바 쇼팽 공항을 출발해 이날 오전 7시 30분쯤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코로나19 검역 절차 등을 마친 이씨는 9시 16분쯤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씨는 취재진 앞에서 "(경찰 조사에) 협조하고 주는 벌을 받겠다"며 "여권법을 위반했지만 사람을 보호하기 위해 갔다"고 강조했다.

또 "경찰이 바로 체포할 것이라 생각했지만 1주일간 격리해야 한다. 집에서 격리 후 조사를 받겠다"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에서 입은 부상에 대해서는 "십자인대 양쪽이 찢어졌고, 특히 왼쪽이 심하게 찢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부상 치료 후 우크라이나로 돌아가고 싶다는 의사도 밝혔다. 그는 "앞으로도 계속 전투해야 해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씨는 지난 3월 초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군에 맞서 참전하겠다며 출국했다. 이번 귀국은 전장에서 부상을 당해 재활 치료를 위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씨에게 여권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조사할 방침이다. 조사 시기는 이씨의 치료 경과와 건강 상태를 고려해 정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7월 3일 0시 기준 )

  • 대구 294
  • 경북 537
  • 전국 10,0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