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라이온즈 필승조 좌완 이승현 '오승환 닮음꼴'

데뷔 2년 차 불펜 경험 쌓아…구속 150km 묵직한 공 장착
이 "팀을 위해 맡은 바 책임 다할 것"
허삼영 감독 "꾸준함과 밸런스 유지가 중요, 좋은 선수로 성장하는 중"

삼성라이온즈 좌완 이승현이 더그아웃에서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김우정 기자
삼성라이온즈 좌완 이승현이 더그아웃에서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김우정 기자

삼성라이온즈의 아기사자 좌완 이승현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경기 내 모든 순간의 '경험'이다.

데뷔 시즌인 지난해 불펜으로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며 자신의 이름 석자를 삼성 팬들의 뇌리에 각인시켰다. 지난 시즌 그는 41경기에 출전, 39.1이닝을 소화하고 1승 4패 7홀드 46탈삼진 평균자책점 5.26을 기록했다.

무엇보다 마운드에 올라 신인답지 않은 침착함을 갖추고 구속 150㎞을 넘나드는 묵직한 공을 포수 미트에 거침없이 꽂아넣으며 삼진을 잡아내는 모습은 흡사 전성기 시절 오승환을 겹쳐보이게 할 만큼 대단했다.

프로 데뷔 2년차를 맞이한 올해 어엿한 '필승조'의 한 축으로서 올라선 이승현은 한층 더 성장해가고 있다. 올 시즌 출발이 좋았던 이승현은 5월 들어 잠시 주춤한 모습이긴 하지만 자신만의 투구를 찾아가고 있는 과정에 있다.

그는 4월 한 달간 13경기 12⅔이닝을 소화하며 1패 4홀드 1세이브 18탈삼진, 평균자책점 2.13을 찍었고 이닝당 출루허용률(WHIP)도 0.95로 활약했다. 이번 달은 11경기 1승 3패 4홀드 WHIP 1.88을 달리고 있다.

그는 "늘 마운드에 올라가면 '잘 던져야 한다', '잘 막아야 한다'는 생각 뿐 다른 생각은 하지 않는다. 승부처에 나서는 경우 부담은 되지만 투구 후엔 보완해야할 점은 고치도록 노력하고 그외 것은 잊는 편이다"며 "지난해 불펜진으로 경기 뛰면서 많은 것을 얻었다. 불펜은 언제든지 출전할 수 있도록 준비가 돼있어야 하기 때문에 체력 관리와 웨이트에 특히 신경을 쓰면서 배워가고 있다"고 말했다.

허삼영 삼성 감독 역시 그에게 기대감을 내비치고 있다. 허 감독은 "자기 밸런스대로 꾸준히 자신의 공을 던질 수 있어야 한다. 어떤 경기, 어떤 상황에도 투구 템포를 일정하게 가져가는 게 중요하다"며 "잠시 흔들릴 수는 있어도 스스로 이겨낸다면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자신이 가진 색이 뚜렷한 선수다. 자신의 장점을 믿고 자신감있게 투구를 해나간다면 삼성 마운드를 이끌 재목으로 성장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