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옛 집 매입한 기업인 홍성열…朴·MB 등 '대통령 사저 콜렉터'

2월 매매, 지난 25일 소유권 이전 접수 …등기부등본 확인
문 전 대통령, 매곡동 사저 7억9천만원에 사서 20억6천만원에 팔아

지난해 10월 15일 서울성모병원장례식장 고(故) 이완구 전 국무총리 빈소를 조문한 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 연합뉴스
지난해 10월 15일 서울성모병원장례식장 고(故) 이완구 전 국무총리 빈소를 조문한 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 연합뉴스

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이 문재인 전 대통령의 옛 집을 산 것으로 알려졌다. 홍 회장은 앞서 박근혜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저도 잇따라 사들여 전직 대통령 3명의 사저를 갖게 됐다.

연합뉴스 26일 보도에 따르면 법원 등기부등본 열람 결과 경남 양산시 매곡동 문 전 대통령 사저가 최근 홍 회장 단독 소유로 바뀌었다.

지난 2월 17일 매매해 지난 25일 소유권 이전 접수가 들어갔다.

홍 회장은 앞서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 서울 삼성동 사저, 지난해 이명박 전 대통령 서울 논현동 사저도 모두 사들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전직 대통령 3명의 사저를 소유하게 됐다.

문 전 대통령은 현직이던 지난 2월 17일 매곡동 사저 건물(329.44㎡)과 주차장(577㎡), 논 3필지(76㎡), 도로 2필지(51㎡)를 총 26억1천662만원에 매각했다.

주차장 부지 등을 제외한 사저 건물만 계산하면 2009년 7억9천493만원에 매입해 20억6천465만원에 판 것으로 나타났다.

문 전 대통령은 노무현 정부 청와대 근무를 마치고 2009년 1월과 3월, 두 차례에 걸쳐 총 9억원을 주고 매곡동 사저를 사들였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이곳 사저를 매각한 비용으로 퇴임 후 머물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사저 건축비를 충당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