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K·LG 등 1천조 투자보따리…"대구경북 유치 사활 걸어야"

삼성 450조, SK 247조, LG 106조 등 5년간 투자키로
반도체·자동차·철강 등 낙수효과 기대…생산설비 증설 등 신규 투자 유치 절실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광장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공정과 상생을 통한 신동반성장을 다짐하는 핸드프린팅에 참석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윤석열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정한 여성경제인협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앞 잔디광장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중소기업인대회에서 공정과 상생을 통한 신동반성장을 다짐하는 핸드프린팅에 참석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태원 SK그룹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윤석열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정한 여성경제인협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연합뉴스

삼성, SK 등 국내 대기업들이 향후 5년간 1천조 원이 넘는 천문학적 규모의 국내 투자 계획을 잇따라 밝히면서 이에 발맞춰 대구경북이 모든 역량을 쏟아부어 과감한 투자 유치 를 통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해야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역에는 관련 산업의 기초가 다져져 있고 지역균형 발전이라는 명분도 있는만큼 대구경북이 사활을 걸고 투자 유치에 뛰어들어야 한다는 주문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대기업 투자가 기존에 구축된 생산설비 등 인프라의 활용을 높이는 수준을 넘어서 대규모 연구개발 투자와 인력 채용이 가능한 신산업 관련 공장의 신·증설 등 제대로 된 신규 투자를 이끌어내려면 산업계는 물론 대구시와 경북도, 정치권 등이 한목소리로 힘을 모아 더 없이 좋은 기회를 반드시 잡아야 한다는 요구다.

26일까지 쏟아진 대기업들의 발표를 종합하면 삼성의 투자금액이 450조 원으로 가장 크고 ▷SK 247조 원 ▷LG 106조 원 ▷현대차 63조 원 ▷포스코 53조 원 ▷한화 37조6천억 원 ▷롯데 37조 원 ▷현대중공업 21조 원 ▷GS 21조 원 ▷신세계 20조 원 ▷두산 5조 원 등 1천60조6천억 원에 달한다. 지난해 12월 국회를 통과한 올해 우리나라 본예산 607조7천억원보다 452조9천억원이나 더 많다.

구미와 포항 등 대구경북의 대표 산업도시에서는 벌써부터 대규모 투자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구미국가산업단지에는 삼성, 한화의 주력 사업장과 협력 업체가 밀집해 있고 포항은 포스코의 고향으로서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대구와 경주·영천·경산·칠곡 등에는 수천 개의 자동차부품 공장이 밀집해 있어 현대차 투자계획 발표의 수혜도 예상된다.

관건은 새로운 투자 유치를 대구경북이 얼마나 해내느냐이다. 6·1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보궐선거 국면 속에 전국의 여야 후보들은 기업 유치 공약을 쏟아내고 있다.

대구경북이 뒤쳐지지 않으려면 기존에 보유한 인프라를 통한 '낙수효과'에 만족할 게 아니라 신규 유치에 사활을 걸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특히 지난 4년간의 상생협력 기조가 민선 8기로 이어져 대구경북이 원팀을 이루고 시장·도지사가 선봉에 나서 지역의 미래 먹거리 확보와 경제의 틀을 혁신적으로 끌어올려야 한다는 것이다.

대구시, 경북도 투자유치 관계자들은 "현재 쏟아지고 있는 대기업들의 투자 계획을 면밀히 살펴보고 있다. 지역에 관련 분야가 얼마나 있는지, 신규 투자로 이어질지 등 정확한 정보를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지방선거 이후 당선인이 결정되면 본격적인 투자 유치 움직임이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