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옥산서원 무변루',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 예고

1572년 건립, 문화재적 가치 높아

경주 옥산서원 무변루. 문화재청 제공
경주 옥산서원 무변루. 문화재청 제공

조선시대 유교문화 창달에 기여한 '경주 옥산서원 무변루'가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된다.

문화재청은 26일 "'옥산서원 무변루'는 30일 예고 기간 동안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 심의 절차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보물로 지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옥산서원 무변루'는 중층으로 된 문루로, 옥산서원 외삼문을 지나면 나타난다. 문루는 성 위에 사방을 볼 수 있도록 다락처럼 지은 집이다.

무변루는 2019년 '한국의 서원'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옥산서원' 안에 있다. 무변루는 1572년 옥산서원이 창건됐을 때 함께 세워졌으며 주변의 훌륭한 자연경관을 잘 조망할 수 있도록 서쪽을 바라보고 있다. 규모는 정면 7칸, 옆면 2칸이며 지붕은 맞배지붕으로 좌·우 측면에는 가적지붕을 설치했다.

무변루는 창건 이래로 지역 유생의 교육 장소로 사용됐고 유교 문화창달과 지식보급에 큰 역할을 했다. 관련 기록에 의하면 무변루는 영의정 노수신(1515~1590)이 이름을 짓고 석봉 한호(1543~1605)가 현판을 썼다.

건물의 아래층은 출입문으로 사용하고 위층은 온돌방과 누마루(다락처럼 높게 만든 마루)로 구성됐다. 지붕에는 숭정·건륭·도광 등의 중국 연호가 기록된 명문 기와가 남아있어 수리 이력을 정확하게 알 수 있다.

경주 옥산서원 무변루 누마루. 문화재청 제공
경주 옥산서원 무변루 누마루. 문화재청 제공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