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경희 개인전 ‘비우다’…29일까지 봉산문화회관

봉산문화회관에서 전시 중인 조경희 작가의 작품을 관람객들이 감상하고 있다.
봉산문화회관에서 전시 중인 조경희 작가의 작품을 관람객들이 감상하고 있다.

조경희 작가가 오는 29일까지 봉산문화회관 3전시실에서 개인전 '비우다'를 열고 있다.

조 작가는 일상의 소재인 그릇을 반복적으로 그려낸다. 그는 그릇 작품이 가족의 웃음꽃이 피어오르는 행복한 순간으로부터 시작됐으며, 그 순간의 느낌을 담아낸다고 전한다.

그릇을 반복적으로 그려내는 행위는 조 작가에게 중요한 활동이다. 그릇 속에 자신을 비워내고 담아내기를 반복하며 어느덧 그릇은 자신이 되고, 인간의 내면과 외면, 희노애락을 표현하는 상징이 된다.

조 작가는 "반복은 나에게 있어 채우고, 들어내고, 비우는 행위이며 행복, 힐링, 정화이자 치유, 수행"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 작가는 영남대 서양화과와 계명대 일반대학원을 졸업했으며 개인전 6회, 단체전 및 국내외 아트페어에 130여 회 참여했다. 대구대 디자인대학원 겸임교수를 역임했으며 현재 대구현대미술가협회, 대구환경미술협회, 대구미술협회 등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