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러블메이커된 유세 좌표…이재명 '비공개전환'에 국힘 "아쉽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인천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24일 인천 계양구 선거 캠프에서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기자회견 중에 땀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인천계양을 국회의원 후보 겸 총괄선대위원장이 24일 인천 계양구 선거 캠프에서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기자회견 중에 땀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이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유세 방식을 비공개로 전환하자 "좋은 볼거리가 사라져 참 아쉽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25일 페이스북을 통해 "잘못을 고치는 게 아니라 홍보를 포기하는 해결 방식이 신박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최근까지 유세 현장 주소를 상세하게 공개하면서 유튜브 등을 통해 현장을 생중계 해왔다. 그러나 이날부터 유세 현장 주소를 '계양구 일대'로 표시했고 생중계하는 빈도도 낮아졌다.

이 후보 측은 지지자와 유튜버들이 유세 현장에 몰리는 것을 막기 위해 비공개 유세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 후보 측이 유세 과정에서 연이어 잡음이 생기자 비공개 유세로 전환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내놨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가 25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오정동 OBS에서 열린 초청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가 25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오정동 OBS에서 열린 초청 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이 후보는 유세 도중 한 시민으로부터 닭 뼈가 담긴 철 그릇 투척을 당했다. 또 유세 과정에서 신발을 신고 벤치에 올라가거나, 즉석 연설을 하기 위해 아이를 밀치는 장면 등이 공개돼 연이어 도마 위에 올랐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은 "'노룩푸시'부터 '벤치테러'까지 '경기도망지사'의 좌충우돌 계양표류기"라며 그의 유세 방식을 연일 비판해왔다.

이 후보는 선거 운동 과정을 온라인 라이브 방송으로 이어가고 있는 것에 대해 "조작·왜곡·선동으로부터 저를 보호하는 측면이 있다"고 직접 밝힌 바 있다.

그는 앞서 JTBC와의 인터뷰를 통해 "대선에 패배했기 때문에 열패감에 빠져 있는데 실제론 그렇지 않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자신감 회복이 먼저다"라고도 생중계 이유를 들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