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대국민 호소, 같이하자 제안했지만 거절해 혼자한 것…개인의견 일축 유감"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상임선대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전날 대국민호소가 절차상 문제가 있다는 지적에 대해 "같이 하자고 제안했지만 거절 의사를 표시했다"는 취지로 반박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 '오창익의 뉴스공감'에 출연해 "어느 당의 대표가 기자회견문을 당내 합의를 거쳐서 작성하는지 저는 잘 모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윤 위원장 등이 '개인 의견'이라 일축한 것을 의식한 듯 "같이 하자고 제안을 드렸었고 그에 대해서 거절의 의사를 비치셨지만 저는 진행을 해야 한다고 판단해서 진행한 것"이라며 "그에 대해 개인의 의견이라고 일축을 하신 것에 대해서는 아쉬움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당 지도부와의) 협의와 논의도 당연히 필요하지만 당이 저를 비대위원장으로 부른 이유에 대해 생각을 해봤으면 좋겠다"라며 "새로운 목소리가 필요해서 저를 비대위원장으로 부른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박 위원장은 586(50대·80년대 학번·60년대 출생) 정치인 용퇴론에 대해 "변화를 만들고 다양한 목소리를 수용하고 달라진 민주당을 만들어내야 하는데, 그 변화를 받아들이기 힘든 집단에 대해서 문제의식을 가지고 있는 것"이라며 "차별금지법, 정치개혁법 등 우리가 약속을 하고 어긴 지점들에 대해서 국민들이 보시기에 납득하기 어렵지 않을까 생각하고 시대와 발맞춰 나가지 못한다면 아름다운 퇴장을 (해야 하지 않을까)"라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최강욱 의원 징계와 관련해서도 "(최 의원에 대한) 진상조사는 다 이뤄진 걸로 알고 있는데, 최 의원의 소명을 듣지 못해서 (징계가) 미뤄지고 있다고 보고를 받았다"며 "징계가 미뤄지는 게 민주당 내 피해자를 고려하지 않는 것 아닌가 라는 생각에 이 부분에 대한 당내 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논의하려 했지만 윤 위원장이 나가버려서 추가 논의를 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박 위원장은 아울러 자신의 대국민 호소와 586 용퇴론이 '내부 총질'이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내부 총질이 아닌 당 쇄신과 혁신의 목소리로 이해해주면 좋겠다"며 "이를 마냥 내홍으로 보기보다는 건강한 진통으로 봐달라"고 호소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