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작사·5군지사 등 '대구 도심 군부대 이전론' 다시 부각

서재헌 더불어민주당·홍준표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 軍부대 이전 공약
초대형 부대 2개 도심 차지…전국 광역시급 대도시 유일
대구시장 유력 후보 이전 공약 힘 보태

25일 대구 수성구 육군 제2작전사령부 위병소의 모습.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 군부대 이전 논의가 재점화되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25일 대구 수성구 육군 제2작전사령부 위병소의 모습.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역 군부대 이전 논의가 재점화되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제20대 대통령 선거에 이어 6·1 전국동시지방선거가 다가옴에 따라 대구 도심 군부대 이전론이 다시 바람을 타고 있다. 대구시장 선거에 나선 유력 후보가 수성구 소재 육군 제2작전사령부(이하 2작사)와 제5군수지원사령부(이하 5군지사), 50사단을 비롯해 주한미군 등의 군사시설을 시외 지역으로 이전하겠다고 공약하면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서재헌 더불어민주당·홍준표 국민의힘 대구시장 후보의 선거공보에 따르면 두 사람 모두 도시 균형발전을 저해하고 지역 내 지리상 단절로 상호소통과 상생발전에 제약을 주는 대구 도심의 각종 군 기지를 이전하겠다고 공약했다.

세부적으로는 서 후보가 ▷2작사 및 5군지사 이전 추진 및 대구 시민공원 조성 ▷50사단 군위 이전 추진 및 도남동 지역 보금자리 주택 건설 ▷미군기지 반환지역 내 대구지역 노후 공공시설 이전 추진 등을 언급했다.

홍 후보는 ▷군부대 재배치, 미군부대 이전 ▷(서울 강서구) 마곡·(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 같은 첨단 벤처타운·시민편의시설 유치를 넣었다.

양 후보 측은 "시장이 되면 군부대 이전 절차를 국방부 장관과 협의해 국가안보에 지장 없음이 확인되면 군 주둔지를 시민에게 돌려주는 것이 기본 구상"이라고 입을 모았다.

사실 50사단을 군위로 이전해 달라는 목소리는 이미 지난해 말부터 대구 북구 일부 주민으로 부터 나왔다. 이후 수성구 주민도 만촌동에 있는 2작사 이전을 요구했다. 여기에 지난달 초 5군지사 이전 추진위원회는 부대 이전 관련 주민 서명 운동을 시작했다.

지역 정가에서는 올 들어 주요 선거가 잇따라 있는 만큼 공론화를 통한 정치권의 주의를 환기하려는 의도로 풀이한다. 실제로 올해 대선에서 5군지사 이전이 윤석열 대통령의 기초지자체 맞춤형 공약으로 등장해 수성구 곳곳에 현수막이 걸렸다.

제20대 대통령 선거 당시 대구 수성구 고모로33길에 '5군지사 이전 추진'을 약속하는 윤석열 당시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의 현수막이 걸린 모습. 매일신문 DB
제20대 대통령 선거 당시 대구 수성구 고모로33길에 '5군지사 이전 추진'을 약속하는 윤석열 당시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의 현수막이 걸린 모습. 매일신문 DB

다만 이 같은 도심 군부대 이전 공약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어서 현실화 가능할지는 물음표가 붙는다. 당장 민주당이 4년 전 수성구청장 선거에서 2작사 등 수성구 군 부대 이전을 공약(公約)했고, 당 지도부는 중앙당 차원의 전방위 지원 의지를 표명했지만 공약(空約)으로 돌아왔다.

홍영표 당시 민주당 원내대표는 매일신문과 통화에서 "2작사 등 대구 도심 군부대 이전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 소통을 적극적으로 주선할 생각"이라며 "민과 군이 함께 최상의 해법을 찾아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당시 집권여당의 지방선거 공약을 총괄했던 김태년 정책위의장 역시 "정책위는 골고루 잘사는 지방을 만드는 핵심과제 중 하나로 '주민의 재산권을 보장하고 지역과 상생하는 군(軍)'을 선정했다"며 "도심 군부대 이전은 빈말이 아니니 지켜봐 달라"고 했다.

이보다 앞선 2016년 20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도 김부겸, 김문수 등 거대 양당 후보는 수성구 일대 군부대 이전 공약을 내놓았다.

정치권 관계자는 "군부대 이전은 통상 자치단체가 새로운 부지에 부대를 지어주고 군이 기존 군부대 부지를 내놓는 기부대양여 방식으로 진행한다"면서 "수도군단 공병단이나 육군 3보급단, 39사단 이전 등 10년 내 군부대 이전 대부분 기부대양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차기 시장이 재정부담을 덜 수 있는 비전을 제시하고, 지역 정치권과 정권이 이러한 구상을 뒷받침해 주어야 실현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대구 수성구 가천동에 위치한 제5군수지원사령부 모습. 주변 지역 개발이 가속화하면서 군부대 이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대구 수성구 가천동에 위치한 제5군수지원사령부 모습. 주변 지역 개발이 가속화하면서 군부대 이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