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코로나 직격탄 맞은 지역 문화계, 통계도 ‘반토막’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예연감 2020’ 발표
2020년 대구 문화예술활동 건수, 전년 대비 59.4% 감소

대구 중구 봉산문화회관에 코로나19로 인한 휴관 안내문이 걸려 있다. 매일신문 DB
대구 중구 봉산문화회관에 코로나19로 인한 휴관 안내문이 걸려 있다. 매일신문 DB

2020년 코로나19 대유행의 여파로 대구경북을 비롯한 국내 문화예술활동이 전년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25일 발표한 '2021 문예연감'에 따르면 2020년 대구의 문화예술활동 건수는 1천39건으로, 2019년(2천557건)과 비교해 59.4% 급감했다.

인구 10만 명 당 문화예술활동 건수 역시 2019년 104.9건에서 2020년 43건으로, 절반 이하로 크게 줄었다. 분야별로 시각예술(전시) 13.3건, 공연예술 중 ▷양악 15.8건 ▷연극 6.2건 ▷국악 2.6건 ▷무용 2.3건 ▷혼합 2.7건 등이었다.

경북도 2020년 문화예술활동이 전년의 반토막 수준이었다. 2020년 경북 전체 문화예술활동 건수가 모두 654건에 불과했다. 이는 2019년(1천481건)보다 55.8% 감소한 수치다.

경북의 인구 10만 명 당 문화예술활동 건수는 24.8건으로, 전년(55.6건)에 비해 크게 감소했다. 특히 국악과 무용은 각각 0.8, 0.5건으로 인구 10만명 당 1차례도 공연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통계도 크게 다르지 않다. 코로나19의 확산이 문화예술 분야에 미친 영향이 그대로 드러났다.

2020년 전체 문화예술활동 건수는 2만9천735건으로 2019년 5만7천907건의 51.3% 수준으로 급감했다.

시각예술 전시는 6천379건, 공연예술 공연은 9천89건에 그쳤다. 전년보다 각각 8천877건(-58.2%), 1만9천838건(-68.6%) 감소한 것이다.

반면 예술활동 중 문학 분야의 비중은 유일하게 증가했다. 단행본 출판이 전년보다 543건(4%) 늘어난 1만4천267건으로 집계됐다. 국내도서(1만1천224건)는 전년대비 1천63건 증가한 반면, 번역도서(3천43건)는 520건 감소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