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가야천에 멸종위기 1급 '꼬치동자개' 1천마리 방류

2018·2021년에 이어 경북 고령군 가야천에 '꼬치동자개' 방류

꼬치동자개 성어의 모습. 환경부 제공
꼬치동자개 성어의 모습. 환경부 제공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1급 멸종위기 야생생물인 민물고기 꼬치동자개 1천마리를 경북 고령군 가야천에 방류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에 환경부가 방류한 꼬치동자개는 담수어류 생태특성 및 보전방안 연구에 따라 지난해 4월부터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 등이 인공증식해 복원한 개체다.

꼬치동자개는 낙동강 수계인 남강의 중상류 일부 수역에서 서식하는 메기목 동자개과의 우리나라 고유종으로 2012년 1급 멸종위기 야생생물로 지정됐다.

외형은 길이 10㎝ 내외로 연한 갈색 몸에 불규칙적 무늬가 있다. 하천 중상류 물이 맑고 유속이 느리며 바닥에 자갈이나 큰 돌이 있는 곳에 주로 서식한다.

가야천은 꼬치동자개의 서식 환경에 적합한 곳으로 꼽히며, 환경부가 2018년과 지난해에도 꼬치동자개를 방류한 바 있다.

이번 방류의 경우 이전과 달리 치어가 아닌 성어가 방류됐다. 성어는 치어보다 방류지 환경에 더 안정적으로 적응하고 정착할 것으로 환경부는 기대했다.

한편 환경부는 연내 전남 고흥군 일대에 꼬치동자개와 마찬가지로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인 '좀수수치'를 방류할 계획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앞으로 멸종위기 어류를 지속해서 증식·방류하는 한편 서식지를 보호할 방안도 강구하겠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