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여가부 장관에 "여가부 폐지, 국회와 협의해달라"

김현숙 신임 여가부장관 취임인사 방문에 "젠더·세대 갈등 여가부와 직결, 공감대 형성" 당부

박병석 국회의장(왼쪽)이 25일 국회의장실을 찾은 김현숙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왼쪽)이 25일 국회의장실을 찾은 김현숙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과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이 김현숙 신임 여성가족부 장관에게 '여성가족부 폐지' 문제에 대해 국회와 긴밀히 협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의장은 25일 오전 김 장관이 취임 인사차 의장실을 찾았을 때 "여성가족부 폐지는 입법의 문제라 다수당인 민주당이 반대하면 어렵다. 국회와 잘 협의해달라"며 "많은 분과 의견을 수렴하고 공론의 장을 만들어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의장실에 따르면 박 의장은 또 "젠더 갈등과 세대 간 갈등 모두 여가부와 직결된다. 많은 분의 말씀을 들으시고, 국회와 긴밀하게 협의해 의견을 조정해나가기를 바란다"고 의견을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여가부 폐지 사안에 대해 '폐지'에 국한하지 않고 그 기능과 업무를 개선할 방안을 찾으려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의장 당부에 대해 김 장관은 "대통령께서 여가부가 밖에서 보는 것과 실제 안에서 일하는 것이 다를 수 있으니 기능이나 업무를 시대에 맞게 어떻게 바꿀지 살펴보라고 하셨다"며 "남녀와 국회·시민단체 등의 이야기를 충분히 듣겠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