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문 무소속 영천시장 후보 “재선 당선되면 시민 의견 수렴 후 국힘 입당 여부 결정할 것”

“영천 화합과 발전 위한 구심점 역할 하겠다” 입장 밝혀

최기문 후보.
최기문 후보.

최기문 무소속 영천시장 후보는 25일 "재선에 당선되면 영천 발전을 위해 시민 의견 수렴 후 국민의힘 입당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전날 대구 MBC에서 열린 영천시장 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경쟁자인 박영환 국민의힘 후보로부터 "4년 전에도 입당 약속을 했지만 지키지 않았고 이후 거듭된 입당 권유도 외면하며 영천 발전을 저해했다"는 질문에 이 같은 답변을 한 바 있다.

또 영천시장 재임 당시 현안사업 예산 확보를 위한 국회 방문 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게 협조 요청을 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예산 확보를 하는데 여야가 어디 있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최 후보는 "지난 4년은 산적한 지역 문제 해결을 위해 누구든 만나서 소통하고 최선을 방안을 찾아 위대한 영천으로 도약 할 기반들을 탄탄하게 다졌다"며 "향후 4년은 우리 모두가 살아남기 위해 손잡고 노력해야 할 때다. 시민들이 원하면 국민의힘에 입당하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