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면접 때 정장 고민…'희망옷장'서 빌려 가세요

대구 청년구직자위한 '희망옷장' 활짝...정장부터 셔츠, 구두, 넥타이, 벨트까지 구비
연간 3회 대여 가능, 하반기부터 면접 이미지 컨설팅 강화 예정

대구시 희망옷장을 찾은 한 취업준비생이 면접에 필요한 정장을 고르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 희망옷장을 찾은 한 취업준비생이 면접에 필요한 정장을 고르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구직 활동을 하는 취업 준비생들에게 면접용 정장을 빌려주는 '희망옷장' 사업을 진행한다.

'희망옷장'은 지역 내 만 18~35세 청년에게 면접용 정장과 구두 등을 세탁비만 받고 빌려주는 사업으로 6년째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19년부터는 타 시·도에 주소를 둔 대구 소재 대학교 재학생도 지원하고 있다.

시는 남녀 정장 340벌과 셔츠·블라우스 483벌, 구두 114켤레, 남성용 넥타이와 벨트 70여 개 등을 구비했다. 연간 대여 횟수는 3회이고 한 번에 3박 4일 간 빌릴 수 있다. 반납 시 세탁비 5천 원은 부담해야 한다.

대구시 면접 정장 무료 대여 서비스(희망옷장) 홈페이지에서 이용 신청한 뒤 한국패션센터 1층을 방문하면 된다.

2017년 5월 처음 시작한 이 사업은 지난달까지 9천836명이 누적 이용했다. 2017년 1천714명이던 이용자 수는 2019년 1천896명, 지난해에는 2천30명이 찾았다. 올 들어 이용자 수는 지난달까지 646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15명)보다 늘었다.

최근 대학교 교직원으로 합격한 권모 씨는 "정장 구입 비용이 만만치 않아 부담스러운 상황이었는데 '희망옷장' 덕분에 면접도 잘 봐서 최종 합격하게 됐다"고 했다.

이용자들의 만족도도 높은 편이다. 지난해 실시한 희망옷장 만족도 조사에서 서비스 만족은 5점 만점 중 4.73점, 취업 도움은 4.79점을 받았다.

조윤자 대구시 여성청소년교육국장은 "올 하반기에는 메이크업, 헤어스타일 등 면접 이미지 컨설팅을 제공해 취업 경쟁력을 높이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7월 3일 0시 기준 )

  • 대구 294
  • 경북 537
  • 전국 10,0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