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루나 거래 지원 종료' 결정···수수료 수익 전액 투자자 보호에 쓰기로

6월 3일 오후 2시부터 루나 거래 지원 종료

코빗 로고
코빗 로고

가상화폐 '루나'의 폭락으로 수많은 피해자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가상자산 거래소 코빗이 수수료 일부를 투자자 보호에 사용한다.

코빗은 가상자산 루나의 거래 지원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25일 밝혔다. 특히 코빗은 루나의 유의 종목 지정 이후 발생한 수수료 수익 전액을 투자자 보호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코빗은 내달 3일 오후 2시에 루나 거래 지원을 종료한다. 이에 따라 루나 입금은 이달 31일 오후 2시까지만 가능하며, 거래 지원 종료 후 출금은 8월 31일 오후 2시까지 가능하다.

아울러 코빗은 이번 루나 사태 중 발생한 거래 수수료 수익 전액을 가상자산 투자자 보호에 활용하기로 했다. 코빗에서 루나를 거래 유의 종목으로 지정한 지난 10일 정오부터 현재(5월 24일 오후 6시 기준)까지 루나 거래량은 약 148억원이며 수수료 수익은 약 1천만원이다.

오세진 코빗 대표는 "루나 가격 폭락으로 투자자들의 불안감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 하루빨리 불안의 원인을 해결하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내린 결정"이라며 "수수료 수익을 투자자 보호에 활용해 보다 바람직한 가상자산 투자 문화를 만드는 데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