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영천 일부 선거구 ‘금품 살포설’ 확산, 관계당국 예의주시

시의원 3개 선거구 읍·면·동, 일부 후보자들 금품 및 향응 제공 소문 파다

영천시선거관리위원회 전경. 매일신문DB
영천시선거관리위원회 전경. 매일신문DB

6·1 지방선거일이 다가오면서 경북 영천지역 일부 선거구에서 금품 살포 소문이 확산하자 관계당국이 예의주시하고 있다.

25일 영천시선거관리위원회 등에 따르면 영천시의원 4개 선거구 중 후보자간 경쟁이 치열한 것으로 알려진 A·B·C 3개 선거구 읍·면·동에서 일부 후보자들의 금품 살포설이 급속히 퍼지고 있다.

3명의 시의원을 선출하는 A선거구의 경우 국민의힘 2명, 더불어민주당 1명, 무소속 3명 등 6명의 후보자가 출마했는데 지지율이 낮은 일부 후보 측이 표를 얻기 위해 상당액의 현금을 뿌리고 있다는 것.

마찬가지로 3명을 뽑는 B선거구도 국힘 3명, 민주당 1명, 무소속 3명 등 7명의 후보자 간 경쟁이 치열해 지면서 금품 및 향응 제공 등의 소문이 파다하다.

2명을 뽑는 C선거구는 국힘 2명, 무소속 1명 등 3명이 출마해 경쟁률이 가장 낮음에도 특정 면지역을 중심으로 금품 살포설이 퍼지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영천시선관위와 경찰은 12개반 24명으로 구성된 부정선거 감시단과 자체 정보 수집을 통해 불법행위에 대한 감시·단속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영천시선관위 관계자는 "일부 지역에서 금품 제공 소문이 많고 제보받은 1, 2건에 대해선 구체성을 조사 중이지만 아직 확인된 불법행위는 없다"면서 "선거 질서를 어지럽히는 불법행위에 대한 단속 활동을 강화하고 적발된 위법행위에 대해선 고발 조치 등 엄중 대처할 방침"이라고 했다.

지역 한 유권자는 "돈으로 표를 사는 구시대적 선거 행태는 사라져야 한다"며 "깨끗하고 공명한 선거가 치러질 수 있도록 후보자 모두가 각성해야 한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7월 3일 0시 기준 )

  • 대구 294
  • 경북 537
  • 전국 10,0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