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정부 첫 합참의장에 김승겸 내정…육군총장 박정환

해군총장 이종호·공군총장 정상화…정부, 대장급 인사 단행

김승겸(왼쪽), 박정환. 연합뉴스
김승겸(왼쪽), 박정환. 연합뉴스

윤석열정부 출범 이후 첫 대장급 인사가 단행되어 군 수뇌부가 모두 교체됐다.

정부는 25일 신임 합동참모의장에 김승겸(59·육사 42기)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을 내정했다고 밝혔다. 오는 26일 국무회의 의결 후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국군 통수권자인 윤 대통령이 후보자를 합참의장으로 임명할 예정이다.

직전 연합사 부사령관을 지낸 김승겸 대장의 중용은 한미동맹 강화 기조를 반영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김 후보자가 제43대 합참의장으로 임명되면 9년 만에 육군사관학교 출신 합참의장이 나오게 된다. 육사 출신은 2011∼2013년 제37대 정승조 합참의장이 마지막이었다.

정부는 이날 합참의장을 비롯해 육·해·공군참모총장 인사도 단행했다.

육군참모총장에 박정환(56·육사 44기) 합참차장, 해군참모총장에 이종호(57·해사 42기) 합참 군사지원본부장, 공군참모총장에 정상화(58·공사 36기) 합참 전략기획본부장을 임명했다.

또 연합사 부사령관에 안병석(55·육사 45기) 육군참모차장, 지상작전사령관에 전동진(육사 45기) 합참 작전본부장, 제2작전사령관에 신희현(학군 27기) 3군단장을 각각 임명했고 군사안보지원사령관에는 황유성 소장을 대리 보직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