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 2002' 히딩크·박지성 다시 뭉친 레전드팀, U14 유망주와 8대8 승부

축구협, 6월 첫 주 KFA페스터벌 기념 행사 마련…이영표·이천수·김병지 등도 참가

2002 한일 월드컵 8강전에서 스페인에 승리한 뒤 이천수와 껴안은 히딩크 전 감독. 연합뉴스
2002 한일 월드컵 8강전에서 스페인에 승리한 뒤 이천수와 껴안은 히딩크 전 감독. 연합뉴스

박지성·이영표·김병지·이천수 등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 주역들이 뭉친 '레전드팀'과 한국 축구 미래를 이끌어갈 14세 이하(U-14) 유망주들이 내달 5일 한판 승부를 벌인다. 한일월드컵을 이끌었던 거스 히딩크(76)전 감독이 '레전드팀' 감독으로 직접 나선다.

이번 행사는 대한축구협회(KFA)가 6월 A매치데이를 맞아 1~6일을 2022 KFA페스티벌 주간으로 정하고 한일월드컵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됐다.

25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히딩크 전 감독도 2018년 2월 이후 오랜만에 한국을 공식 방문한다.

28일 입국해 내달 7일까지 열흘간 한국에 머무는 히딩크 전 감독은 6월 5일, 20년 전으로 돌아가 제자들을 '지휘'하는 뜻깊은 시간을 갖는다.

한국 축구의 미래를 이끌어갈 유망주들에게 월드컵 4강에 오른 '레전드팀'을 상대하는 경험을 선사한다는 깊은 의미가 담겨있다.

8대8로 치러질 이번 승부는 40세를 훌쩍 넘긴 '레전드팀'이 패배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KFA 관계자는 어린 선수들을 '레전드팀'의 상대로 결정한 '진짜 이유'는 2002년 영웅들 대부분이 제대로 경기를 소화할 몸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한편 히딩크 감독은 한국과 브라질의 평가전이 열리는 2일에는 서울의 한 호텔에서 한일 월드컵 당시 국가대표 선수들, 대회 조직위 관계자 등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공헌했던 인사들과 오찬을 갖는다.

3일에는 KFA 콘퍼런스에 참가해 한국 지도자들에게 선수 지도의 노하우를 전수한다.

네덜란드 국가대표 골키퍼 출신으로 아약스 구단 사장을 맡고 있는 에드빈 판데르사르가 콘퍼런스 연사로 나선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30일 0시 기준 )

  • 대구 402
  • 경북 501
  • 전국 9,59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