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텍사스 초등학교서 총기 난사…학생 14명·교사 1명 사망

18살 총격범도 현장에서 사살…초등학교에 들어가 권총 마구 쏴
부상자들 병원서 치료…66살 여성 중태, 사망자 늘어날 수도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 24일(현지시간) 텍사스주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 피해자를 추모하는 조기(弔旗)가 게양돼있다. 이날 텍사스주 유벨디의 롭 초등학교에서 18세 남성이 총기를 난사해 학생 14명과 교사 1명이 사망했다. 이 남성은 현장에서 사살됐다. 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 백악관에 24일(현지시간) 텍사스주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 피해자를 추모하는 조기(弔旗)가 게양돼있다. 이날 텍사스주 유벨디의 롭 초등학교에서 18세 남성이 총기를 난사해 학생 14명과 교사 1명이 사망했다. 이 남성은 현장에서 사살됐다. 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해 학생 14명과 교사 1명 등 15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는 10대 고등학생으로 알려졌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24일(현지시간) 긴급 브리핑을 열고 총격 사건 피해 현황을 발표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날 총격은 텍사스주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에서 발생했다.

애벗 주지사는 "총격범이 끔찍하게도 14명의 학생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하고 교사 1명도 희생시켰다"고 밝혔다.

총격범은 유밸디에 거주하는 18살 남성으로 사건 현장에서 사망했다.

애벗 주지사는 "총격범이 권총을 마구 쐈고, 소총도 범행에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범인은 출동한 경찰에 의해 사살됐을 것으로 보인다며 경찰관 2명도 총에 맞았지만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총격 사건 직후 유밸디 지역의 모든 학교는 폐쇄됐다. 방탄조끼를 입은 경찰관들이 현장에 배치됐고 연방수사국(FBI) 요원들도 출동했다.

부상자들은 유밸디 메모리얼 병원과 인근 샌안토니오 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유밸디 병원은 앞서 어린이 13명이 구급차와 버스로 이송됐고 다른 병원에 실려 간 66세 여성은 중태라고 밝혔다.

유밸디는 멕시코와 국경 지대에서 약 75마일(120㎞) 떨어진 인구 1만6천 명의 소도시다. 사건이 발생한 초등학교는 일반 주택가에 있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7월 3일 0시 기준 )

  • 대구 294
  • 경북 537
  • 전국 10,0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