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치료 받고 다시 우크라이나에 싸우러 가고 싶어"

우크라이나의 외국인 의용병 부대인 '국토방위군 국제여단'에 참여해온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 이근 씨가 조만간 귀국할 전망이다. 국제여단은 19일 트위터를 통해
우크라이나의 외국인 의용병 부대인 '국토방위군 국제여단'에 참여해온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 이근 씨가 조만간 귀국할 전망이다. 국제여단은 19일 트위터를 통해 "우리의 친구 '켄 리'(이씨의 영어이름)가 전장에서 부상당해 군 의료기관에서 치료를 받았으나 재활을 위해 귀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를 돕기 위해 국제의용군으로 나선 이근 전 해군특수전전단(UDT) 대위가 부상을 입고 치료를 위해 귀국한다.

이 전 대위는 "치료를 받은 뒤 한국 정부 허락 하에 우크라이나로 돌아가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다.

유튜브 채널 'ROSKEAL' 에 따르면 이 씨의 부상은 심각하진 않지만 집중 치료와 몇 달 간의 재활치료가 필요하다. 이 전 대위 측은 이 전 대위가 자기공명영상(MRI) 기계에 누워 검사를 받는 모습도 공개하며 "이 전 대위가 병가를 내고 한국에서 추가 치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부상을 회복한 뒤 한국 정부의 허락 하에 우크라이나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15일 이 전 대위는 특수정찰 임무를 지휘하다가 부상을 당해 군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우크라이나 국제여단은 지난 19일 트위터를 통해 이 전 대위의 부상 소식을 전하며 "그는 우크라이나 육군 의료진에게 치료를 받았으나, 재활 치료를 위해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전 대위는 우크라이나가 여행금지국으로 설정됐던 지난 3월7일 "살아서 돌아가면 책임지고 주는 처벌을 받겠다"고 밝히며 우크라이나 의용군으로 참전하기 위해 출국했다. 이에 외교부는 이 전 대위 일행을 여권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이 전 대위는 우크라이나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나라마다 법이 다른데 한국의 법은 매우 이상하다. 내가 한국으로 돌아가면 이 전쟁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공항에서 체포될 것"이라며 "문제는 내가 우크라이나에 있는 것이 불법이라는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7월 3일 0시 기준 )

  • 대구 294
  • 경북 537
  • 전국 10,0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