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예천서 농사폐기물 태우다 산불

  • 0

산불진화헬기 1대, 산불진화대원 35명 투입해 34분에 진압

산불 진화헬기가 물을 뿌리고 있는 모습. 기사와는 무관. 매일신문DB
산불 진화헬기가 물을 뿌리고 있는 모습. 기사와는 무관. 매일신문DB

24일 오전 11시 30분쯤 경북 예천군 감천면 한 야산에서 불이 나 약 0.03ha(300㎡)를 태우고 34분 만에 꺼졌다.

불이 나자 산림당국은 산불진화헬기 1대, 산불진화대원 35명을 투입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불은 영농철을 맞아 인근 지역 주민이 밭 주변에 있는 농사폐기물을 태우다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천군은 이 주민에게 과태료를 부과키로 했다.

산림당국 관계자는 "현장에 산불이 재발하지 않도록 잔불진화와 뒷불감시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