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5선 김진표 후반기 국회의장…166표 중 89표 얻어

민주당 몫 국회부의장 후보는 4선 김영주

제21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제21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엘리트 경제 관료 출신'인 5선의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경기 수원무)이 제21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됐다.

김 의원은 24일 열린 민주당 화상 의원총회에서 총 166표 중 89표를 얻어 5선의 이상민·조정식, 4선의 우상호 의원을 제치고 입법부 수장 후보에 올랐다.

국회의장은 원내 1당에서 나오는 것이 관례여서 특별한 문제가 없는 한 후반기 국회의장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민주당도 박병석 현 의장의 임기가 끝나는 29일 전에 국회 본회의를 열고 의장 선출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국민의힘이 법제사법위원장 등 후반기 원 구성 문제와 함께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민주당의 계획대로 후반기 국회 출범 전에 의장단을 선출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김 의원은 노무현 정부에서 경제부총리를 지냈고 문재인 정부 땐 출범 당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했다.

김 의원은 의장 후보로 선출된 뒤 "삼권분립이라는 민주주의 원칙이 확실하게 작동하는 국회, 의원의 역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국회, 많은 성과를 내는 민생 국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회의 권위를 지키는 의장, 할 말을 하는 의장으로서 역할도 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제 몸에는 민주당의 피가 흐른다. 당적을 졸업하는 날까지 당인으로서 선당후사의 자세로 민주당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해 의장이 되기도 전에 중립적이지 못한 발언을 했다는 국민의힘의 반발 등 논란을 낳기도 했다.

민주당 몫 부의장 후보에는 4선 김영주 의원이 선출됐다. 농구선수를 하다 전국금융노조 상임위원장 등 노동운동을 거쳐 정계로 진출한 특이한 이력의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서 초대 고용노동부 장관을 지냈다. 김 의원이 국회부의장으로 선출되면 여성 최초이던 김상희 현 부의장에 이어 두 번째 여성 부의장이 된다.

민주당 내 정세균계로 분류되는 김 의원은 비례대표로 국회에 발을 들인 뒤 19·20·21대 지역구 의원(서울 영등포 갑)에 당선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