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만명 운집한 게이 퍼레이드가 단서? WHO 고문 "광란 파티가 원숭이 두창 전파 씨앗"

세계보건기구(WHO) 고위급 고문이 원숭이두창 확산이 유럽에서 열린 두 차례 대규모 광란의 파티에 발생한 우연한 사건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는 AP통신의 데이비드 헤이만 런던위생열대의학대학원 교수 인터뷰를 인용 이같이 보도했다.

헤이만 교수는 23일(현지시간) "최근 선진국 원숭이두창 감염 확산은 스페인과 벨기에에서 개최된 두차례 광란의 파티(레이브)에서 동성애자와 양성애자 남성간의 성관계에서 비롯됐다는 것이 현재 유력한 가설이라고 말했다.

현지 풍토병으로 분류되는 원숭이두창은 이전에는 아프리카 밖으로 널리 퍼진 적이 없다.헤이만 교수는 "원숭이두창이 감염자와 밀접 접촉했을 때 퍼지는 걸 알고 있다"며 "성적 접촉이 전이를 증폭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스페인 마드리드 고위 보건 담당자는 이날 지금까지 30건 이상 확인됐다고 밝혔다.스페인은 최근 카나리아 제도에서 약 8만명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된 게이 퍼레이드와 마드리드 사우나 사례 간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헤이만 교수는 "감염된 사람이 생식기나 손 등에 병변을 일으킨 뒤 성적 접촉 등 물리적으로 밀접한 접촉이 있을 때 퍼뜨렸을 가능성이 크다"며 "그리곤 국제 행사가 열려서 미국과 다른 유럽 국가로 퍼지는 씨앗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공기를 통해 전염되지 않고 백신이 있다는 점에서 코로나19와는 다르다"며 널리 퍼질 것 같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앞서 헤이만 교수는 20일엔 원숭이두창과 관련해서 WHO의 고문단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원숭이두창이 감염이 더 잘 되는 형태로 변이했다는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