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강남 역삼동서 30대女, 처음 본 여성들에 흉기 휘둘러

  • 0

매일신문DB
매일신문DB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새벽 시간대에 '묻지마 흉기 난동' 사건이 발생했다.

30대 여성이 처음 보는 여성들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특수상해미수 혐의로 30대 여성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22일 오전 12시 5분쯤 역삼동에서 술을 마시고 있던 여성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처음 본 피해자들에게 왜 자신만 빼고 술을 마시느냐고 따지면서 흉기를 휘둘렀다.

당시 피해자들은 A씨를 제지하는 과정에서 찰과상을 입었고, A씨가 휘두른 흉기에 직접적으로 부상을 입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범행을 두고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