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팍 킹' 세징야, 내년까지 '70(득점)-70(도움) 클럽' 가입 자신

2016년부터 대구FC의 명실상부 에이스 활약
"대구 새로운 역사 써내려가겠다"

대구FC 세징야가 2일 대구 강원전에서 2도움을 올리며 대구 사상 첫 50(득점)-50(도움) 클럽에 가입하고 팬들에게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대구FC 제공
대구FC 세징야가 2일 대구 강원전에서 2도움을 올리며 대구 사상 첫 50(득점)-50(도움) 클럽에 가입하고 팬들에게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대구FC 제공

프로축구 K리그1 대구FC의 사상 첫 50(득점)-50(도움) 대기록을 세운 '대팍 킹' 세징야가 "대구의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가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지난 22일 강원FC전에서 2 도움을 추가하면서 K리그 역대 12번째이자 대구FC 창단 첫 50-50 클럽에 가입한 세징야는 "올해 60-60 클럽에 가입하고 내년에는 70-70 클럽 가입에 도전하겠다"고 당찬 목표를 밝혔다.

50-50클럽은 지난 1983년 출범한 K리그 역사에서 세징야를 포함해 단 12명의 선수만이 달성한 대기록이다.

2016년부터 대구FC와 함께 하고 있는 세징야는 대구 축구 역사의 한 페이지를 계속 써내려가고 있다. 지난 2020년 대구 소속 최초로 40-40클럽을 달성했던 그의 50-50 달성 페이스는 국내 선수를 포함해 몰리나, 에닝요에 이어 세 번째로 빠르다. 50-50을 기록하는데 몰리나가 131경기, 에닝요가 177경기 걸렸고, 세징야는 191경기 만에 50-50클럽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그는 "2016년 대구에 처음 와서 스스로 다짐했던 게 대구에서 새로운 역사를 쓰고 싶다는 것이었다. 매년 그런 목표를 달성해가며 자신에게 동기부여를 했다"며 "50-50클럽 달성은 나의 노력과 팀의 노력이 함께 해서 가능했다. 팀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국내 리그 최고의 선수로 등극한 세징야는 지난해 말 '2021 대상 시상식'에서 베스트11 미드필더 부문에 이름을 올리는 등 지난 2019시즌부터 3연속 베스트11에 뽑혔다. 2016시즌 K리그1 승격, 2018시즌 FA컵 우승, 2019시즌 AFC챔피언스리그 진출, 창단 첫 스플릿 A 진출 등 굵직한 성과를 내는 과정에서 중요한 공격포인트를 다수 기록했다.

특히 대구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이면서 지역 축구 팬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수차례 귀화에 대한 의지를 보이기도 한 세징야는 "제 동상이 세워지는 날까지 대구에 있을 수 있도록 하겠다. 대구는 처음 해외로 왔던 팀이고 해가 갈수록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다. 오랜 기간 있으며 많은 기록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7월 3일 0시 기준 )

  • 대구 294
  • 경북 537
  • 전국 10,0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