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불법 튜닝 등 불법자동차 집중단속

불법개조 최고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 벌금

불법자동차 단속대상.(왼쪽 시계방향으로 ▷등록번호판 가림 ▷등화장치 임의설치 ▷불법 전조등(HID) 사용 ▷소음방지장치 임의 변경) 대구시 제공.
불법자동차 단속대상.(왼쪽 시계방향으로 ▷등록번호판 가림 ▷등화장치 임의설치 ▷불법 전조등(HID) 사용 ▷소음방지장치 임의 변경)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운전자와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자동차에 대한 합동 단속에 나선다.

대구시는 24일부터 내달 8일까지 8개 구·군 및 한국교통안전공단 대구경북본부 등과 불법 튜닝 등 차량에 대한 단속을 벌인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단속은 불법 튜닝, 안전기준 위반 및 등록번호판 위반 등 3개 불법 운행 분야를 중심으로 진행한다.

단속 대상은 ▷전조등(HID 전구) 임의 변경 등 불법 튜닝 ▷ 철재 범퍼 가드 설치 등 안전기준 위반 ▷꺽기번호판, 자동 스크린가드 설치 등 등록번호판 위반 등이다.

불법 개조는 적발될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한다. 등화장치 임의 설치 등 안전기준 위반은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과 원상복구 명령이 내려진다.

번호판을 훼손하거나 가리면 3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고의성의 드러날 경우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내려진다.

최영호 대구시 교통국장은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지속적인 합동단속을 실시해 불법자동차로부터 교통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2일 0시 기준 )

  • 대구 5,816
  • 경북 6,663
  • 전국 128,71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