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원룸 8개월 영아 사망 "'아이 봐달라' 친모 부탁에 갔더니"

  • 0

매일신문 DB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 한 원룸에서 태어난 지 8개월 된 영아가 사망 상태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23일 구미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후 3시 20분쯤 구미시 진평동 소재 한 원룸에서 생후 8개월 된 A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친모인 B(37) 씨가 지인에게 '아이를 봐 달라'고 한 후 외출 중이었고, 지인이 원룸에 도착했을 당시 아이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즉, 아이를 맡길 당시 친모와 지인이 직접 만나지 않은 것이다.

당시 지인은 원룸에서 A군의 얼굴이 쿠션에 덮여 있고 숨을 쉬지 않는 상태인 것을 확인, 어머니 B씨에게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연락했고, 이어 B씨가 바로 경찰에 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군에게 학대나 타살 등을 의심할 수 있는 외상 등의 흔적은 없었다며 이에 질식사 한 것으로 추정,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