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 별신굿’의 재해석…대구시립국악단 ‘별신’(別神)

26, 27일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 무대에

대구시립국악단의 '별신'(別神) 공연 모습. 대구시립예술단 제공
대구시립국악단의 '별신'(別神) 공연 모습. 대구시립예술단 제공

대구시립국악단의 '별신'(別神)이 26일과 27일 오후 7시 30분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 무대에 오른다.

별신은 대구문화예술회관(DAC)이 지난 2020년부터 매년 무대에 올리고 있는 'DAC 레퍼토리' 공연이다. 장유경 계명대 무용전공 교수가 안무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만들어진 이 작품은 '동해안 별신굿'이 모티브가 됐다. 동해안 별신굿은 동해안 어민들이 마을의 평화와 안녕, 풍어와 안전을 기원하던 마을굿이다. 장 교수는 인류가 겪고 있는 단절과 우울을 해소하고 희망을 기원한다는 의미에서 별신굿을 작품으로 가져왔다. 별신굿이 지닌 독특한 장단과 세련되고 풍부한 내용, 무악(巫樂)과 무가(巫歌) 등의 원형에, 지역 특유의 가락을 더하고 춤을 얹었다. 여기에 무대와 조명 효과, 의상 등을 더해 인류의 희망적인 내일을 그린다.

작품은 ▷1장 '안부' ▷2장 '문굿' ▷3장 '별신' ▷4장 '꽃노래' ▷5장 '그리고 내일' 등으로 구성됐다. 걱정과 염려에서 다독임과 위로, 그리고 희망의 내일로 나아가는 여정을 보여준다. 김용철‧김현태‧서상재‧최재호‧천기랑 등이 특별출연하고, 채한숙 대구시립국악단 한국무용팀 트레이너가 이끄는 12명의 단원이 무대에 오른다.

작품 내내 대구시립국악단의 라이브 연주도 어우러진다. 대구국제방송교향악단(옛 대구MBC교향악단) 전임지휘자 진솔이 지휘봉을 잡는다. 클래식 지휘자가 지휘하는 국악관현악을 만나볼 수 있다. 관람료는 1만원. 문의 053-606-6193.

장유경 계명대 교수. 대구시립예쑬단 제공
장유경 계명대 교수. 대구시립예쑬단 제공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