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널티킥 득점 0' 손흥민의 골든부츠, 살라흐보다 더 눈부셔

토트넘 손흥민,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 대기록
정규리그 23골 7도움, 리버풀 살라흐와 함께 득점 공동 1위
차범근 넘어 '한국 선수 단일 시즌 유럽리그 최다 골' 기록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빛나는 손흥민(토트넘)이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빛나는 손흥민(토트넘)이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6만 명의 관중 속에서도 유독 태극기와 한국 분들의 얼굴은 참 잘 보인다"며 "매번 마음이 가득 차는 기분이 들면서 큰 힘이 생기는 것 같아 신기했다"고 전했다. 사진은 '골든 부트'(득점왕 트로피)를 들고 포즈 취하는 손흥민. 연합뉴스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3일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 38라운드 경기에서 팀의 5번째 골이자 23호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22, 23호 골을 연달아 터트리며 팀의 5대0 대승을 이끌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에 등극했다. 연합뉴스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3일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 38라운드 경기에서 팀의 5번째 골이자 23호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22, 23호 골을 연달아 터트리며 팀의 5대0 대승을 이끌었다. 이로써 손흥민은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에 등극했다. 연합뉴스

손흥민(토트넘)이 세계 최고의 축구리그인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사상 처음으로 '최고의 골잡이'라는 족적을 남겼다.

23일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토트넘과 노리치 시티의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멀티골(2골)을 가동하며 팀의 5대0 대승을 이끌었다.

올 시즌 정규리그 35경기에서 23골을 작성한 손흥민은 같은날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득점에 성공한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23골)와 함께 정규리그 득점 공동 1위를 차지했다.

EPL뿐 아니라 유럽축구 5대 리그(잉글랜드·스페인·독일·프랑스·이탈리아)로 범위를 넓혀도 아시아 선수 득점왕의 전례를 찾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손흥민의 기록은 축구 역사에서도 빛나는 기록이다.

손흥민은 자신의 우상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18골), 팀 동료인 해리 케인(17골) 등을 줄줄이 제치고 '최고'의 자리에 우뚝 섰다.

EPL에서는 득점 수가 같으면 출전 시간 등 다른 기록을 따지지 않고 해당 선수들이 모두 득점왕에 오른다. EPL에서 공동 득점왕은 이번 시즌까지 5차례 나왔다.

23골 중 5골을 페널티킥으로 작성한 살라흐와 달리 손흥민은 필드골로만 23골을 넣으면서 이번 시즌 그의 골잡이 본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역대 EPL 득점왕 중 페널티킥 득점없이 이름을 올린 선수는 티에리 앙리, 디디에 드로그바 등 총 10명에 불과할 정도로 대단한 기록이다.

이와 함께 손흥민은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1985-1986시즌 레버쿠젠 소속으로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세운 한국 축구 선수의 유럽 정규리그 한 시즌 최다 골(17골) 기록도 깼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 속에 4위(승점 71·22승 5무 11패)를 수성, 4위 팀까지 주어지는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UCL) 본선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정규리그와 UCL,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등에서 손흥민은 새로운 정상의 자리 도전에 나선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7월 3일 0시 기준 )

  • 대구 294
  • 경북 537
  • 전국 10,0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