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은정 검사님 환영합니다" 발령 첫날 대구지검에 환영 현수막

법무부 감찰담당관서 대구지검 중요경제범죄수사단으로 좌천성 인사
현수막은 오전 10시쯤 철거, 5일간 연차로 이번주 출근은 안해

23일 대구지검 맞은편 도로변에 임은정 검사를 환영한다는 현수막이 걸렸다. 이 현수막은 게시 절차를 거치지 않아 이날 오전 10시쯤 수성구청이 철거했다. 수성구청 제공

임은정 대구지검 부장검사의 발령 첫날 대구지검 앞으로 꽃다발이 배달되고 환영 현수막이 걸렸다.

23일 오전 동대구로 대구지검 맞은편 인도에는 '임은정 검사님 환영합니다' '임은정 검사님 사랑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환영 현수막 2개가 걸렸다. 이 현수막은 이날 오전 10시쯤 수성구청이 철거했다.

수성구청 관계자는 "아침부터 불법 게시물이라는 민원이 여러 건 들어 왔다"며 "사전 신고된 집회 등 현수막이 아니면 내용과는 무관하게 매번 철거한다"고 설명했다.

대구지검 앞으로 꽃바구니도 배달됐다. 바구니에는 '임 검사님의 정의는 승리합니다' '환영합니다' 등 문구가 담겼으나 임 검사가 이번 주 닷새간 휴가를 내면서 전달되지는 못했다.

문재인 정부 시절 친정권 검사로 분류되며 법무부 감찰담당관을 지냈던 임 검사는 지난 18일 대구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 부장검사로 전보됐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좌천성 인사라는 해석이 나왔다.

발령 직후 임 검사는 "한번 근무하고 싶었는데 기어이 가게 됐다"며 "친정인 부산과 아버지 고향인 포항이 멀지 않다. 기쁘게 이사 준비하겠다"고 마음가짐을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