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득점왕' 손흥민 "어릴 적 꿈 이뤄졌다"…이제 월드컵에서 새로운 꿈 꾼다

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멀티골로 토트넘 대승 이끌어, 시즌 14번째 '경기 최우수 선수'
벤투 국가대표팀 감독 "한국 축구에서 중요한 사건, 잘 준비할 것으로 기대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3일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 38라운드 경기 종료 직후 축구화를 관중석으로 던지며 EPL 득점왕 등극을 자축하고 있다. 그는 이날 경기에서 22, 23호 골을 연달아 기록, 이날 1골을 추가한 리버풀의 무함마드 살라흐와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연합뉴스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3일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 38라운드 경기 종료 직후 축구화를 관중석으로 던지며 EPL 득점왕 등극을 자축하고 있다. 그는 이날 경기에서 22, 23호 골을 연달아 기록, 이날 1골을 추가한 리버풀의 무함마드 살라흐와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연합뉴스

"어릴 때부터 꿈이었는데 믿기지 않습니다."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득점왕 타이틀을 차지한 손흥민(토트넘)이 첫 소감을 전했다.

손흥민은 23일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몰아치며 토트넘의 5대0 대승에 힘을 보탰다.

멀티골로 리그 22·23호골을 잇달아 기록한 손흥민은 이날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1골을 넣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23골)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이날 경기 전까지 득점 2위로 살라흐를 뒤쫓는 입장이었던 손흥민이기에 경기 전부터 그의 발 끝에 모든 시선이 모이며 득점왕 자리에 오를 수 있을 지 기대를 높였다.

스스로도 공격에 적극 가담한 손흥민은 전반부터 강공으로 거세게 상대팀을 몰아붙였다. 3대0으로 토트넘이 앞서며 어느 정도 승기가 넘어온 후반 25분 케인의 전진 패스를 모라가 받아 원터치로 넘긴 데 이어 손흥민이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22호 골을 만들었다.

5분 뒤에는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그의 장기인 감아차는 슈팅이 노리치 골대 오른쪽 상단에 꽂히면서 멀티 골을 작성, EPL 대기록을 써냈다.

경기 후 현지 인터뷰에 나선 손흥민은 "(득점왕은) 어릴 때부터 꿈꿔온 일인데 말 그대로 내 손 안에 있다"면서 "믿을 수가 없다. 지금 정말 감격스럽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료들이 나를 정말 많이 도와줬다. 여러분도 그 모습을 봤을 것"이라고 전하며 득점왕 선정 기쁨을 동료들과 나눴다.

그는 시즌 통산 14번째 리그 공식 홈페이지의 경기 최우수선수로 선정되면서 득점 공동 1위를 차지한 살라흐(13회)를 따돌리고 리그 최다 선정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날 2022 카타르월드컵을 대비해 펼칠 네 차례 평가전 28인 선정을 발표한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도 "(손흥민이) 득점왕 차지한 것은 '성취'다. 축하를 전한다. 본인뿐 아니라 소속팀, 한국 축구에도 중요한 사건이었다"고 칭찬했다.

올 시즌 득점왕으로 EPL을 평정한 손흥민은 이제 카타르 월드컵에서 '손세이셔널' 바람을 이어간다. 손흥민은 월드컵과는 인연이 멀었다. 앞서 2번의 월드컵에 참가해 통산 3골을 기록했지만, 조별 리그 탈락의 고배를 마셨던 손흥민은 다시 의지를 다지고 있다.

그는 "아직도 꿈속에 사는 것 같다.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여기서 배 부르는 선수가 아니라 여전히 배고프고 앞으로 더 발전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 빨리 한국에서 뛰고 싶다"며 각오를 내비쳤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7월 3일 0시 기준 )

  • 대구 294
  • 경북 537
  • 전국 10,0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