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찐 월드클래스로' 아시아 최초 세계 최고 축구리그 득점왕

2021-2022 EPL 35경기서 23골…살라흐와 공동 1위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 38라운드 경기에서 팀의 5번째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 38라운드 경기에서 팀의 5번째 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이 '골든 부트'(득점왕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흥민이 '골든 부트'(득점왕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30)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르며 마침내 '최고의 골잡이'로 우뚝 섰다. 유럽 5대 리그(EPL·스페인 프리메라리가·독일 분데스리가·프랑스 리그1·이탈리아 세리에A)중 EPL은 세계에서 가장 수준이 높은 리그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자신의 득점왕 타이틀과 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본선 출전권이 걸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격, 팀의 5-0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팀이 3-0으로 앞선 후반 25분 루카스 모라의 도움을 받아 이날 첫 골을 넣었다. 그리고 후반 30분 '손흥민 존'이라 불리는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특유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으로 또 한 번 골망을 흔들었다.

이로써 올 시즌 정규리그 35경기에서 23골을 작성한 손흥민은 득점 단독 선두에 올랐으나, 같은날 리버풀의 무함마드 살라흐가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득점에 성공하면서 정규리그 득점 공동 1위에 만족했다.

EPL에서는 득점 수가 같으면 출전 시간 등 다른 기록을 따지지 않고 해당 선수들이 공동 득점왕에 오른다. EPL에서 공동 득점왕이 나온 것은 이번이 5번째다.

득점과 도움을 합친 공격포인트에서는 손흥민이 30개로 살라흐(36개·23골 13도움)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손흥민은 자신의 우상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18골), 팀 동료인 해리 케인(17골) 등을 넘어서며 세계 '최고'로 올라섰다.

이번 시즌 맨체스터 시티와 개막전(토트넘 1-0 승)부터 득점포를 가동한 손흥민은 올 시즌 팀의 해결사 노릇을 톡톡히 해냈다.

특히 그는 마지막 10경기에서 12골을 몰아치는 등 시즌 막바지로 향할수록 물오른 득점력을 뽐냈다.

무엇보다 손흥민은 페널티킥골 없이 필드골로만 23골을 넣었다. 반면 살라흐는 23골 중 5골이 페널티킥 득점이다.

역대 EPL 득점왕 중 페널티킥 득점이 하나도 없던 선수는 디미타르 베르바토프(2010-2011·20골), 루이스 수아레스(2013-2014·31골), 사디오 마네(2018-2019·22골) 3명뿐이다. 손흥민이 이들의 뒤를 이어 네 번째 선수로 이름을 올린 것.

이뿐만 아니라 손흥민은 2021-2022시즌 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1골 1도움)를 포함해 총 24골(8도움)로 '커리어 하이'를 찍었다.

지난 시즌 자신이 세웠던 정규리그 한 시즌 개인 최다 골과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1986~1987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작성한 17골을 넘어 한국인 유럽리그 한 시즌 최다 득점 기록도 경신했다.

차기 시즌 손흥민의 득점 기록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토트넘 통산 득점 10위(325경기 131골)에 자리한 손흥민은 2골만 더 추가하면 9위 앨런 길전(439경기 133골)을 넘어선다.

또 7시즌 동안 EPL 232경기에서 93골을 넣은 손흥민은 7골만 더하면 통산 100골을 돌파한다.

한편, 손흥민의 활약 속에 토트넘은 5위(승점 69·22승 3무 13패) 아스널의 추격을 승점 2차로 따돌리고 4위(승점 71·22승 5무 11패)를 수성,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UCL) 본선 출전권을 따냈다. 토트넘이 UCL에 출전하는 것은 2018-2019시즌 이후 3시즌만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