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형선 47.9% 이재명 47.4% "오차범위 내 0.5%p 차, 초접전"

윤형선, 이재명. 연합뉴스
윤형선, 이재명. 연합뉴스

6.1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여론조사가 또 공개됐다.

▶한국정치조사협회연구소가 기호일보 의뢰로 지난 20, 21일 이틀 동안 인천 계양을 선거구 거주 만 18세 이상 유권자 5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지율이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 47.9%,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47.4%로 나타났다.

이 조사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p)) 내인 0.5%p 차이이다.

초접전 양상이다.

앞서 여론조사업체 에스티아이가 지난 19, 20일 이틀 동안 인천 계양을 선거구 거주 만 18세 이상 유권자 88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가 21일 발표된 바 있는데, 이때 지지도가 윤형선 후보 49.5%, 이재명 후보 45.8%로 나타난 바 있다.

두 후보 간 차이는 3.7%p로 역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3%포인트) 내 수준이었다.

에스티아이 조사 결과를 두고는 해당 선거구와 관련해 최근 발표된 여론조사상 오차범위 내이기는 하지만 처음으로 이재명 후보가 윤형선 국민의힘 후보에 뒤진 것이라 시선이 쏠렸다.

이어 비슷한 시기에 조사 및 공개된 한국정치조사협회연구소 여론조사에서도 재차 오차범위 내에서 윤형선 후보가 소폭 앞서는 결과가 나온 셈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 19일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인천 선대위 출정식에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이 지난 19일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인천 선대위 출정식에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한국정치조사협회연구소 조사에서는 이재명 후보를 지목, 그의 인천 계양을 출마가 더불어민주당 인천지역 선거 판세에 어떤 영향을 줄지도 물었다.

이재명 후보는 요즘 같은 당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와 윤환 인천 계양구청장 후보를 비롯, 6.1 지방선거 인천지역 광역단체장·기초단체장·광역의원·기초의원 후보들과 공동 유세를 다니는 모습을 잇따라 보이고 있다.

해당 질의에 대해 '매우 도움이 된다' 37.6%와 '약간 도움이 된다' 10.4% 등 긍정적 평가가 47.9%로 나타났다. 반면 '전혀 도움이 안 된다' 29.5%와 '별로 도움이 안 된다' 17.8% 등 부정적 평가도 47.3%로 나왔다.

이 조사는 통신사 제공 휴대전화 가상번호와 RDD 방식으로 생성한 유선전화 번호를 표집 및 구조화한 설문지를 이용한 자동응답(ARS)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4.6%이다. 1만570명에 대해 조사를 시도해 501명으로부터 응답을 완료받았다는 얘기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2일 0시 기준 )

  • 대구 5,816
  • 경북 6,663
  • 전국 128,71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