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갯벌 조개 캐던 20대, 실종 16시간만 숨진 채 발견

부산해양경찰서 로고
부산해양경찰서 로고

부산 앞바다에서 조개를 캐다 실종된 20대가 안타깝게도 숨진 채 발견됐다.

20일 부산해양경찰서는 이날 오전 5시 30분쯤 부산 강서구 순아항 인근 해역에서 20대 남성 A씨의 시신이 수색 작업을 하던 어선에 의해 발견됐다고 언론에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A씨는 어제인 19일 오후 1시 45분쯤 순아항 갯벌에서 친척 B씨(고모)와 함께 조개를 캐다 실종됐다.

당시 A씨는 B씨와 함께 선외기를 타고 녹산항에서 순아항으로 이동했고, 이어 B씨가 선외기에서 내려 조개를 캐던 중 조카인 A씨가 보이지 않아 인근 낚시어선에 도움을 요청해 실종 신고를 했다.

이에 해경은 어선과 잠수요원 등을 투입, 인근 해상 및 육상에서 수색 작업을 벌였다.

해경은 A씨 사인을 조사 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