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강성지지자 항의문자 쏟아져…'당내 성범죄 조속처리' 그대로"

당사 앞 '박지현 비판' 집회에 "그 분들 정말 개딸인지 궁금"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인천 계양역 광장에서 열린 인천 선거대책위원회 출정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자신이 당내 성 비위 사건을 대처하는 데 대해 강성 지지자들이 맹비난을 퍼붓고 있다고 털어놨다.

박 위원장은 20일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제게 '내부총질 그만해라, 박지현 사퇴하라'는 문자폭탄이 쏟아진다"며 "괴롭긴 하지만 제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당에 접수된 성범죄들은 모두 지방선거와 관계없이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른바 개딸(개혁의딸)들이 오늘 당사 앞에서 박 위원장을 비판하는 집회를 열 예정인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2030 여성들이 성비위 해결에 부정적이라는 사실이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 위원장은 "많은 지역을 다니면서 여성, 남성을 가리지 않고 50대분들의 비난과 비판은 많이 들었는데 그분들 중에 2030 여성은 단 한 분도 없었다"며 "그 분들이 정말 개딸인지는 사실 좀 궁금하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7월 01일 0시 기준 )

  • 대구 423
  • 경북 464
  • 전국 9,52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