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에쓰오일 화재, 밤샘 진화작업…오전 중 CEO 기자회견

19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로 대형 화재가 발생해 20일 오전까지 진화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로 대형 화재가 발생해 20일 오전까지 진화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매일신문 | 5월 19일 20시 51분경 울산 에스오일 온산공장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는 작업이 10시간 넘게 이어지고 있다.

20일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51분쯤 폭발과 함께 화재가 시작됐으며, 불을 끄는 작업은 날을 넘긴 20일 오전 7시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소방당국은 화재 현장 탱크와 배관 등에 인화성이 강한 부탄이 남아 있어 완진까지 최소 2~3시간이 더 필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사고는 부탄을 이용해 휘발유 옥탄값을 높이는 첨가제인 '알킬레이트' 제조 공정에서 발생했는데, 최초 폭발은 부탄 압축 밸브 오작동을 긴급 보수한 후 시운전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소방당국은 부탄 저장 탱크와 연결 배관을 중심으로 물을 뿌려 탱크를 냉각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그러나 부탄의 높은 인화성 때문에 불을 끄기보다는, 탱크와 배관 내부에 남은 부탄을 모두 태워야 완전 진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 화재로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졌고, 원·하청 근로자 9명이 다쳤다. 소방당국은 인명 수색 중 오전 0시 20분쯤 해당 공정 1층에서 사망자 1명을 발견했다. 사망 원인은 폭발로 인한 질식 또는 소사로 추정된다. 현재는 인명수색을 1차로 마친 상태다.

부상자 9명 중 4명은 중상, 5명은 경상으로 분류됐다. 이들은 대부분 화상 환자로 확인됐다.

사고가 난 공정은 하루 9천200배럴의 알킬레이트를 생산하는 곳으로, 에쓰오일은 총투자비 1천500억원을 들여 2019년 시설을 완공했다.

한편 이번 사고와 관련해 후세인 알 카타니 에쓰오일 최고경영자(CEO)가 기자회견을 연다.

에쓰오일은 알 카타니 CEO가 20일 오전 11시 울산공장 로비에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회견에서는 사고 발생에 대한 사과, 재발 방지 약속과 대책 등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