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김건희 소환할거냐"…한동훈 "수사 방식은 여러가지"

고민정, 계속해서 '김건희 소환' 강조
한동훈 "많이 노력하겠다"

한동훈 고민정. 연합뉴스
한동훈 고민정. 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향해 김건희 여사를 소환조사하라고 압박했다. 이에 한 장관은 "수사방식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고 의원은 19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질의 시간 15분 동안 한 장관을 향해 산업부 블랙리스트,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유우성씨 간첩조작사건 등에 대해 질문을 쏟아냈다.

고 의원은 "답변하실 때 천천히 또박또박 말해 주면 괜히 성의없는 태도로 보이지 않을 것"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한 장관이 청문회 등에서 보인 답변 태도를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고 의원은 이날 검찰이 압수수색을 벌인 산업부 블랙리스트 사건을 언급하며 "굉장히 빠른 속도로 진행되는 것 같다"고 했다.

한 장관은 "사실 몇 년 된 사건이라 빠른 속도라기보다는 굉장히 늦게 진행된 거라고 표현하는 게 더 정확하다"라고 답했다.

이어 고 의원은 "정치적 수사가 다시 진행되는 것 아닌가 하는 시선도 존재한다"면서 "죽은 권력(문재인 정권)에 대해 엄격하게 수사하겠다는 의지를 가지고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한 장관은 "수사는 당사자가 누구인지 이름을 가려도 똑같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야 하는 게 검찰의 임무다"라며 "저는 이제 검사가 아니니까 법무부 장관으로서 (검찰이) 그런 일을 할 수 있도록 외풍을 막고 지원을 하는 역할을 할 것이다. 구체적인 사건에 대해서는 개입하지 않는다"라고 했다.

이에 고 의원은 "김건희 여사를 수사하실 것이냐"고 물었다.

한 장관은 "이미 수사가 되고 있고 대단히 많이 진행돼 있다"며 "저는 직접 수사하는 사람은 아니니, 검찰이 공정하게 수사하고 공정하게 처분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고 의원이 "마무리를 하려면 해당자를 소환해야 한다"고 했고, 한 장관은 "수사에는 여러 방식이 있다"고 답했다.

고 의원은 다시 "소환조사가 일반인들이 생각하는 수순인데, 장관 생각에는 어떤 방식이 있느냐"고 따져 묻자, 한 장관은 "사건의 내용과 진행 상황에 따라 판단하는 것이다. 검찰이 법에 따라 적정한 처리를 할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고 의원은 '수사는 이름을 가려도 똑같아야 한다'는 한 장관의 발언을 언급하며 "김건희 여사 수사도 역시 그렇게 진행되는 거라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 장관은 "너무 당연한 얘기"라고 답했다.

고 의원은 또 한 장관이 얽혔던 채널A 사건을 '검언유착 사건'이라 부르며 당시의 심경을 여러 차례 물었다.

한 장관은 이를 '권언유착 사건'이라 규정하며 "제 사건을 어떻게 겪었고 어떻게 힘들었는지까지 말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고 의원은 이어 유우성씨 간첩 조작 사건을 언급하며 유씨의 심정은 어땠겠냐고 질문했다. 한 장관이 마찬가지로 유씨 개인의 감정에 대한 답변을 피하자 고 의원은 "지금까지 법과 함께 살아온 분이라 굉장히 드라이할 것이라는 예상은 했지만 한 부처의 장관으로서 어떻게 이렇게 공감력이 없느냐"고 따졌다.

한 장관은 "많이 노력하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392
  • 경북 544
  • 전국 10,46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