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에쓰오일 화재 부상자 9명, 추경호 "소방·경찰·울산시 인력·장비 총동원"

매일신문 | 5월 19일 20시 51분경 울산 에스오일 온산공장에서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다
19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불길이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불길이 치솟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8시 51분쯤 울산시 남구 온산공단 소재 S-Oil(에쓰오일, 에스오일) 공장에서 폭발과 함께 화재가 발생, 현재 중상 6명 및 경상 3명 등 모두 9명의 부상자가 나온 가운데, 추경호 총리 직무대행(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소방, 경찰, 울산시 등의 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화재를 진압할 것을 긴급 지시했다.

이날 총리실에 따르면 추경호 직무대행은 "소방청장, 경찰청장, 울산시장은 가용한 모든 장비와 인력을 동원하여 화재진압에 최선을 다하라"면서 "화재, 폭발, 가스 누출 등으로 인해 인근 사업장 및 주민들에게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특히 소방청장은 현장 활동 중인 화재진압대원 등 소방공무원 안전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덧붙였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초반 대응 1단계 발령에 이어, 오후 9시 40분쯤 대응 2단계를 발령해 소방장비 50여대 및 소방력 100여명을 동원해 불을 끄고 있다.

현재 근로자 가운데 4명이 중상, 5명이 경상 등 모두 9명이 화재로 인한 부상을 입은 상황이다.

다만, 현재 일부 직원에 대해 연락이 닿지 않아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화재는 에쓰오일 공장의 알킬레이션(휘발유 옥탄값을 높이는 부탄 이용 첨가제) 제조 공정에서 발생했다. 해당 공정의 정기 보수 작업을 마치고 시운전을 하던 중 폭발이 일어나 화재로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