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귀국 예정 "우크라에서 치료받아…재활위해 한국으로"

이근 예비역 대위 인스타그램
이근 예비역 대위 인스타그램

우크라이나 전쟁에 의용군으로 참전한 이근(38) 전 대위가 곧 귀국한다.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은 19일(현지시각) SNS를 통해 이 전 대위가 치료를 위해 일시 귀국한다고 전했다.

이들은 "총을 든 우리 형제이자 친구인 캡틴 켄 리(이 전 대위 영어이름)가 전장에서 부상을 입었다. 그는 우크라이나 육군 의료진에게 치료를 받았으나, 재활 치료를 위해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전 대위가 국제군단 복무를 완전히 끝내는 것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은 "그는 곧 복무를 재개할 것이다. 가능한 빠르게 다시 우크라이나 국민을 지키러 올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켄(이근 전 대위)이 어서 회복해 복귀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7월 01일 0시 기준 )

  • 대구 423
  • 경북 464
  • 전국 9,52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