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돌아온 에이스' 세징야 앞세워 강원 잡을까

최근 4경기 1승 3무…분위기 쇄신 필요한 대구
세징야 1도움 추가하면 '50-50클럽' 가입

지난 17일 인천 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와 대구 FC의 경기. 후반전 대구 FC 세징야(오른쪽)가 프리킥으로 골을 넣은 뒤 동료와 춤을 추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7일 인천 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와 대구 FC의 경기. 후반전 대구 FC 세징야(오른쪽)가 프리킥으로 골을 넣은 뒤 동료와 춤을 추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축구 대구FC가 강원FC를 상대로 승점 사냥에 나선다.

대구는 22일 오후 4시 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강원FC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2' 14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대구는 빠듯한 일정 속에 체력적인 한계를 보이며, 지난 13라운드 인천 원정에서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했다. 현재 대구는 3승 5무 5패 승점 14점으로, K리그1 9위에 있다. 홈 경기 상대인 강원은 대구와 승점이 같지만 다득점에서 밀려 10위에 자리하고 있다.

5월 들어 대구는 4경기 동안 패배 없이 리그 경기를 치르고 있지만, 1승 3무로 다소 아쉬운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11라운드 수원삼성과의 홈경기에서 3대0으로 대승을 거둔 것 외에는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강원 역시 최근 8경기 연속 무승을 기록하는 등 부진에 빠졌지만, 지난 13라운드 FC서울과의 홈경기에서 1대0 승리를 거두며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강원은 대구를 상대할 때 강한 모습을 보여주는 상대이기 때문에 경계를 늦춰선 안 된다. 지난 시즌 세 번의 맞대결에서는 1승 2패를 기록했고, 올 시즌 첫 맞대결에선 0대2로 패했다. 다만 대구의 홈 경기장 '대팍'에서는 강원에 단 한 번도 패배한 적이 없다는 점은 긍정적인 요소로 평가된다.

돌아온 에이스 세징야의 활약도 기대감을 주기 충분하다. 세징야는 최근 4경기 3득점 2도움, 세 경기 연속 득점을 만들어내며 팀을 이끌고 있다. 세징야는 현재 리그 통산 190경기 73득점 49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만약 강원전에서 1도움을 추가할 경우, K리그 역대 12번째이자 대구 소속 선수 최초로 50-50클럽(50득점-50도움)에 가입할 수 있다.

한편 대구는 이번 강원전 홈경기에서 이용래를 테마로 준비한 '이용래 DAY' 행사를 비롯해 가정의 달을 맞아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자세한 행사 정보는 대구FC 공식 SNS에서 확인할 수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7월 3일 0시 기준 )

  • 대구 294
  • 경북 537
  • 전국 10,0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