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교육청, 지능형 과학실 구축 학교 86곳 선정

2026년까지 모든 학교에 지능형 과학실 구축
향후 5년간 모두 205억 원 지원

증강현실(AR) 교육 콘텐츠를 활용한 빛의 성질 실험. 대구시교육청 제공
증강현실(AR) 교육 콘텐츠를 활용한 빛의 성질 실험. 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시교육청은 2022학년도 대구형 지능형 과학실 구축 대상학교 86곳을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세부적으로 초등학교 34곳과 중학교 35곳, 고등학교 17곳 등이다.

지능형 과학실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사물인터넷(loT) 등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한 과학학습 공간이다. 각종 장비를 이용해 어려운 개념을 쉽게 익히도록 한다는 취지다.

시교육청은 올해부터 2026년까지 5년간 대구 모든 학교에 지능형 과학실을 구축할 계획이다. 해마다 41억 원을 들여 80여 곳씩 지원할 예정이다.

대상학교는 매년 공모를 통해 선정할 예정이며, 향후 5년간 예상 사업비는 모두 205억 원이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각 학교에는 현장 컨설팅을 통해 1곳당 1천200만~7천만 원까지 지원한다.

이렇게 조성한 학습 환경은 학생들의 과학교육에 대한 흥미와 관심을 높이고, 협력을 바탕으로 실생활 문제 해결에 대한 탐구를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교육 콘텐츠 활용과 구축, 교원 연수 등에 대한 지원과 학생 발표회를 운영할 예정이다.

안병규 대구시교육청 융합인재과장은 "창의융합 교육 활성화의 바탕이 되는 교육여건을 개선해 학생의 미래역량을 키울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고, 상호 의사소통과 협력 중심의 과학수업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