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규 "文정부 지시 받고 움직이지 않았다"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이 19일 오후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사건 관련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서울 성동구 한양대 자신의 사무실에서 문밖의 취재진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이 19일 오후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사건 관련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 중인 서울 성동구 한양대 자신의 사무실에서 문밖의 취재진을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핵심 피의자인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과 관련, "문재인 정부의 지시를 받고 움직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백운규 전 장관은 19일 자신이 교수로 재직하고 있는 한양대 공대 연구실에 대한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최형원 부장검사)의 압수수색 현장에서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내고,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날 학교 연구실 및 자택에 대해 압수수색이 이뤄진 가운데, 오후 1시 37분쯤 취재진 앞에 선 백운규 전 장관은 우선 '문재인 정부에서 당시 지시받은 내용이 있느냐'는 취재진 질의에 "저희가 그렇게 지시받고 움직이지는 않았다. 항상 법과 규정을 준수하며 처리했다"고 밝혔다.

또 기관장 임기 만료 전 사퇴를 지시한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서는 "수사 중 사안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을 아꼈다.

이번 의혹과 관련한 피고발인 5명 가운데 자신을 제외한 4명이 이미 소환조사를 받은 것을 두고는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짧게 밝혔다.

이어 남은 자신에 대한 검찰 소환조사 일정은 아직 연락받지 못했다며 향후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백운규 전 장관 등 산업부 공무원 5명에 대해서는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이 지난 2017년 당시 임기가 남은 산업부 산하 발전자회사 사장들이 산업부 윗선의 사퇴 압박을 받아 일괄 사표를 냈다는 의혹을 제기,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